상단여백
HOME 산업 정보
그때 그 시절, 서울 사람들의 집과 생활 <서울살이의 집> 전시- 서울생활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내년 4월 2일까지 무료 관람
- 지난 70여 년간 서울의 다양한 집과 서울시민의 주생활 변화상 소개
- 50년대 9평 재건주택과 70년대 13평 아파트의 공간을 실제 크기로 재현
- 2021년 서울생활사조사연구 <서울시민의 주생활>의 성과를 바탕으로 전시 기획
 
 
서울역사박물관(관장 김용석) 분관 서울생활사박물관(지하철 6·7호선 태릉입구역, 구 북부법조단지)은 해방 이후부터 오늘날까지 서울에 지어졌던 다양한 집과 그 안에서 살아온 서울시민의 생활의 변화를 들여다보는 전시<서울살이와 집>을 마련했다. 이번 전시는 오는 11.4(금)부터 내년 4.2(일)까지 서울생활사박물관 4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2021년 서울생활사조사연구 <서울시민의 주생활>의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기획되었으며, <1부. 서울, 서울사람, 서울집>, <2부. 서울사람들은 어떤 집에서 어떻게 살아왔을까>, <3부. 서울람들이 살고 싶은 집> 등의 주제로 구성됐다.
 
<1부. 서울, 서울사람, 서울집>에서는 서울 시역의 확장, 서울로 집중되는 인구로 복잡해진 서울의 모습과 부족해진 집을 짓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 생활의 변화를 야기한 제도와 가구 및 가전의 등장을 연표와 정보 그림(인포그래픽)을 통해 소개하고 있다.
 
금화 시민아파트 전경 (1969년)도시형 한옥, 연립주택, 아파트 그 너머의 판잣집까지 서울사람들의 다양한 집이 한눈에 보이는 풍경
<2부. 서울사람들은 어떤 집에서 어떻게 살아왔을까>에서는 서울의 다양한 집들 중 대표적인 도시형 한옥, 재건주택, 2층 슬라브양옥, 아파트라는 4종류의 집을 소개한다. 각 집의 안과 밖의 모습, 그 안에서 살아가는 서울시민의 삶을 영화와 미술작품, 실제 크기로 재현된 연출 공간으로 체험할 수 있게 구성했다.
 
성북동의 어느 도시형 한옥과 그 안에서 이루어지는 생활 모습은 박종호 감독의 <골목 안 풍경(1962)>이라는 영화를 통해서,- 안암동 재건주택의 모습은 당시의 평면도를 바탕으로 실제크기로 재현 연출한 공간을 체험하며, 한형모 감독의 <돼지꿈(1961)>이라는 영화를 통해 비슷한 후생주택 생활의 모습을 들여다본다.
 
1970년대에 많이 지어졌던 2층 슬라브양옥을 소개하는 곳에서는 그 시절 셋방살이의 모습을 안민정 작가의 <우리 집 세부도(2015)>라는 작품을 통해 느껴볼 수 있다.
 
또한 1970년대 중후반에 준공된 13평의 잠실시영아파트도 당시의 평면도를 바탕으로 실제 크기로 공간을 재현 연출하였으며, 당시 잠실시영아파트에 살았던 서울시민의 이야기를 인터뷰 영상과 사진으로 생생하게 전달하고 있다.
 
<3부. 서울사람들이 살고 싶은 집>에서는 기본적인 삶의 욕구를 충족시켜줄 수 있는 집을 원하던 사람들이 점차 집 자체의 재화적 가치에 집중하게 된 모습들을 광고 키워드의 변화로 살펴보았다. 그리고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이루어지는 생활의 변화들이 다시 우리가 살고 싶은 집의 모습을 바꾸고 있다는 것을 설문조사의 결과를 통해 살펴볼 수 있다.
 
김용석 서울역사박물관장은 “1950년대 말 그리고 1970년대 말의 어느 평범한 서울사람의 집이 재현된 공간에서 그때 그 시절 방의 크기와 집 안의 모습을 통해 당시의 삶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가족들과 함께 찾아 오셔서 할머니, 아버지가 살았던 옛 집을 회상하면서 시간 여행을 다녀 오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 시간은 평일 및 주말 모두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공휴일을 제외한 월요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생활사박물관 누리집(museum.seoul.go.kr/sulm/index.do)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람문의: 02-3399-2900)
 
 
 

silverinews 박승범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