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정책
2023년 보건복지부 예산 109조, 노인 공공 일자리 6만개↑-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정부안 대비 총 1,911억 원 증액
보건복지부는 지난 24일 국회 의결을 거쳐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 소관 2023년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의 총지출 규모가 109조 1,830억 원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2022년 본예산(97조 4,767억 원) 대비 11조 7,063억 원(12.0% 증), 지난 9월 국회에 제출한 정부안(108조 9,918억 원) 대비 1,911억 원 증가된 규모이다.
 
증액된 사업은 △국가재난의료체계 운영(+13억 원) △응급처치 활성화 지원(+9억 원) △국가트라우마센터·정신건강복지센터 인력 지원(+50억 원) 등 142억 원 증액됐으며, △(노인 지원) 공공형 일자리 확대(+922억 원) △경로당 냉난방비 및 양곡비 지원(+66억 원) △장사시설 설치(+96억 원) 등 1098억 원이 증액됐다.
 
노인 공공형 일자리는 올해 60만 8000개에서 54만 7000개로 줄어들 예정이었는데, 예산이 늘며 다시 60만 8000개로 6만 1000개가 확충됐다.
 
장애인 지원 예산도 늘어났다. △발달장애인 방과 후 활동서비스 지원 △장애인복지시설 기능보강 △장애인편의증진센터 운영 등에 68억 원이 증액됐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국회에서 의결된 예산이 2023년 회계연도 개시 직후 신속하고 차질없이 집행될 수 있도록 예산 배정 및 집행 계획 수립 등을 철저히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ilverinews 김선혜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