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정보
치매 노인 실종자 봄철에 집중…사망은 겨울철에 주로 발생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치매 노인 실종 출동 현황 분석 및 대응방안 발표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14일 치매 노인 실종 출동 현황 분석 및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경기지역에서 실종된 치매 노인을 찾기 위한 119 출동은 봄철에 가장 많았으며, 사망 사고는 겨울철에 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도내 치매 노인 실종 관련 출동 건수는 2020년 218건, 2021년 253건, 지난해 292건 등 총 763건으로 집계돼 매년 증가 추세를 보였다.

이 기간 월별로는 야외 활동이 편한 봄철(3~5월)이 208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가을철(9~11월) 196건, 여름철(6~8월) 188건, 겨울철(12~2월) 171건 순이었다.

같은 기간 실종된 치매 노인 중 사망 11건(1.5%), 부상 23건(3%)이 발생했는데, 사망사고 중 절반에 달하는 5건이 겨울철(12~2월)에 집중됐다.

실종 시간대는 저녁(18시~자정)이 275건으로 가장 많았고, 오후(12~18시)가 253건으로 뒤를 이었는데 두 시간대가 전체 출동의 69%를 차지했다.

치매 노인 실종 관련 출동이 많은 관서는 여주(68건·치매 노인 수 도내 24위), 남양주(64건·6위), 양주(59건·18위), 김포(54건·13위) 등 순으로, 치매 노인 수와 상관 없이 면적이 넓은 도농복합지역에서 실종자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도내 65세 이상 치매 노인은 2018년 14만9천60명, 2019년 15만9천710명, 2020년 17만974명으로 매년 늘어나고 있다.

조선호 도 소방재난본부장은 "올해 초 수원 광교산에서 실종됐던 치매 노인이 부상한 채 구조됐던 사고를 계기로 이번 분석을 실시했다"며 "실종 신고 접수 시 조기에 수색 단계를 격상하고 적극적으로 지원 요청을 하는 등 총력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silverinews 안승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