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오락 트로트·연예뉴스
'다큐인사이트' 5·18 외신 사진기자 로숑과 쇼벨, 그들이 기억하는 ‘1980년 5월의 광주’는?
[사진=다큐인사이트]

1980년 5월. 군부에 의해 철저하게 고립된 광주에 잠입했던 두 명의 프랑스 사진기자. 이 둘은 참혹한 항쟁의 역사를 사진으로 기록했다. 

목숨을 걸고 기록했던 그들의 5·18 미공개 사진들이 3년에 걸친 KBS의 취재 끝에 최초로 공개되었다. 43년 만에 세상에 나온 이 사진들을 통해 5·18의 새로운 진실을 밝힌다.

5·18 광주의 참상을 전 세계에 알린 한 장의 사진. 하얀 상복의 어린아이가 아버지의 영정을 들고 있는 이른바 ‘꼬마 상주’ 사진이다. 하지만 이 사진이 촬영된 당시 상황에 대해선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 

이 사진은 누가 촬영했을까? 3년에 걸친 취재는 이 질문에서 시작됐다. ‘5·18 꼬마 상주’ 사진을 독일에서 가져온 가톨릭 사제, 사진을 전시하고 보도했던 사람들, 그리고 사진에 찍힌 당사자조차 정작 누가, 어떻게 이 사진을 촬영했는지는 알지 못했다. 

1980년대 국내외 보도와 당시 활동한 사진기자들을 다양한 경로로 추적한 끝에 제작진은 꼬마 상주 사진의 작가가 당시 전선 기자로 광주에 급파됐던 프랑수아 로숑과 패트릭 쇼벨이라는 것을 최초로 확인했다.

한편 '다큐인사이트'는 5월 18일 (목) 오후 10시 KBS 1TV 

[자료제공=KBS'다큐인사이트']

 

silverinews 안승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