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오락 취미·여가
한성백제박물관, 여름 맞이 사계콘서트 '여름' 개최- 6.3.(토) 17시 첫 공연을 시작으로 네 개의 재능기부 문화예술단체 참여
- 한성백제홀에서 무료 음악회 사계콘서트 ‘여름’ 6~7월 토요일 총 4회 공연
- 관람 신청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으로 250명 신청 접수, 자유석 관람
 
한성백제박물관(관장 유병하)은 신록의 계절인 여름을 맞아 ‘한성백제박물관 사계콘서트 – 여름’을 박물관 내 한성백제홀에서 6~7월 두 달간 총 4회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4개문화예술 단체의 재능 기부로 펼쳐진다.
 
한성백제박물관의 ‘사계콘서트’는 지난 2016년부터 이어 온 박물관의 대표 문화행사다. 시민을 위한 무료 음악회로 매년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에 맞춘 다양한 주제와 장르의 음악으로 시민들에게 음악의 감동을 선사한다.
 
이번 사계콘서트 ‘여름’은 무더운 여름, 박물관에서 청량감을 느낄 수 있는곡들로 준비했다. ▴6월 3일(토) 전문연주단 크라제 ▴6월 17일(토) 글로벌 아티스트 소사이어티 ▴7월 1일(토) 매디슨 앙상블 ▴7월 15일(토) 뉴바로크 앙상블, 총 네 개 문화예술단체가 각 1회씩 (17시~18시 30분) 공연을 펼친다.
 
전문연주단 크라제는 6월 3일(토) <한성의 여름>을 주제로 사계콘서트 ‘여름’의 시작을 알린다. 클래식, 뮤지컬, 가곡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피아노, 첼로, 바이올린, 가야금, 해금 등의 악기와 여러 성악가의 하모니로 만나볼 수 있다.
 
글로벌 아티스트 소사이어티는 6월 17일 <위로-Consolation>를 주제로 피아노, 첼로, 바이올린의 트리오 연주를 선보인다. <쉰들러 리스트>의 메인 테마부터 슈베르트의 피아노 트리오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의 멋진 곡들을 선사할 예정이다.
 
매디슨 앙상블은 7월 1일 <무도회로의 초대>를 주제로 다양한 클래식 음악을 들려준다.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의 아리아부터 4명이 함께 하나의 피아노를 연주하는 라비냑의 <갤롭 행진곡>까지 다채로운 연주를 펼친다.
 
뉴바로크 앙상블은 <희망을 여는 콘서트>라는 주제로 다양한 바로크음악을 플롯, 첼로, 피아노 등의 악기로 들려준다. 누구나 좋아하는 바흐, 피아졸라 등의 유명 작곡가의 음악을 만나볼 수 있으며, 이 공연을 끝으로 사계콘서트 ‘여름’의 막을 내린다.
 
‘사계콘서트 – 여름’은 선착순 사전 예약자 250명만 입장하여 자유석에서 관람이 가능하다. 예약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 사이트에서 공연일 11일 전부터 예약 접수를 하면 된다.
 
위 행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한성백제박물관 누리집(http://baekjemuseum.seoul.go.kr)을 참조하거나, 교육홍보과(02-2152-5833)로 문의하면 된다.
 
유병하 한성백제박물관장은 “‘사계콘서트’는 한성백제박물관을 대표하는 시민 문화프로그램으로, 가족 단위 관람객들 중 어린이 관객이 공연에 조용히 집중하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다”라며 “앞으로도 한성백제박물관 관람객들이 역사와 문화를 모두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silverinews 김선혜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