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복지
청주시, '퇴원 후 돌봄' 필요한 저소득 어르신 보살펴- 병원치료 후 집으로 퇴원하는 저소득 어르신 대상

청주시는 각종 수술, 중증질환, 골절 등으로 병원 치료를 받은 뒤 가정으로 퇴원하는 저소득 어르신 대상 맞춤 통합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서비스 대상은 입원 치료 후 가정으로 복귀해도 일정 기간은 돌봄이 필요하지만 돌봄을 받을 수 없는 ▲독거노인 ▲고령의 노인부부 ▲어린 손자녀나 장애 가족과 동거하는 어르신 등이다.

돌봄서비스는 동행지원(병원, 행정대행), 주거편의(댁내청소, 세탁, 소독방역), 식사지원(식사, 밑반찬, 유동식지원), 긴급지원(의료비, 주거환경개선비, 일상생활지원비) 등 퇴원 어르신에게 필요한 돌봄서비스를 지정 수행기관을 통해 맞춤형 서비스로 제공한다.

우선 올해는 청주의료원, 한국병원, 하나병원, 효성병원 4곳의 병원에서 입원 후 퇴원하는 어르신 중 돌봄이 필요한 경우 병원에서 1차 조사 후, 청주시독거노인통합지원센터로 연계하면 가정으로 복귀 후 통합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5월 현재까지 5명의 어르신에게 돌봄서비스 제공했으며 퇴원을 앞둔 3명의 어르신이 대기 중에 있다.

하반기부터는 충북대학병원, 성모병원까지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퇴원 후 돌봄서비스를 희망하는 어르신이나, 주변에 퇴원 후 돌봄서비스가 필요한 어르신이 있는 경우 청주시 노인복지과(☎201-1865) 또는 청주시독거노인통합지원센터(☎287-1441)로 문의하거나 입원 병원 사회복지사업부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퇴원 후 가정으로 복귀하는 어르신들이 좀 더 건강하고 편안하게 생활하실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노인복지 시책을 발굴하겠다”라며, “청주만의 특화된 노인통합돌봄서비스로 어르신들이 행복한 청주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ilverinews 박승범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