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정보
하동군, 농어촌지역 운행 전기 저상버스에 '짐칸' 만들어- 보행보조기나 보따리 짐 놓을 곳이 없어 불편해하는 어르신들 위해
하동군이 농어촌지역을 운행하는 전기 저상버스 내에 짐칸을 만들어 버스를 이용하는 어르신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군은 사전 준비과정을 거쳐 지난 7월부터 바닥이 낮고 출입구에 계단이 없어 오르내리기 편리한 친환경 전기 저상버스 4대를 군내 최초로 도입해 군민들이 좀 더 편안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더해 10월부터는 교통안전공단의 승인을 거쳐 버스 내에 짐칸을 만들어 무거운 배낭이나 짐을 어깨에서 잠시 내려놓고 편안히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도록 이용객들을 배려했다.

전국에 이러한 짐칸 버스를 운영하는 곳이 없어 몇 달간 수소문한 끝에 대구시내에서 공항가는 버스에 짐칸을 개조해 운영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여객업체와 교통안전공단의 자문을 받아 가장 안전하고 편리한 위치에 짐칸을 직접 주문 제작해 설치하게 됐다.

어르신 안전버스는 현재 1대가 운영 중이며, 나머지 전기버스 3대와 기존버스 7대의 차량도 연말까지 순차적으로 짐칸을 개조해 만들어 어르신들의 안전한 이동권을 보장할 계획이다.

군은 또 방학기간 동안 하동시장에서 버스승강장까지 짐을 들어드리는 대학생 아르바이트생을 채용해 어르신들에 동행서비스를 제공해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행복버스 도우미를 증원해 버스당 1명의 도우미를 배치해 서민들의 대중교통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하승철 군수는 “후보 시절 군민들과 약속한 것을 이행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약속 꾸러미를 이제 하나하나 군민 앞에서 펼쳐 놓으며 서민의 발인 대중교통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정성을 다해 문제점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ilverinews 박승범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