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복지
전남도, 반려로봇으로 어르신 건강 살핀다- 지역사회 돌봄시스템 연계…다양한 기능 탑재된 지능형 로봇
전라남도는 22개 시군의 사회적 고립 등 정서 취약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반려로봇(어린이 모습 봉제인형)을 확대·보급할 방침이다.

이번 반려로봇 사업은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공모사업으로 선정된데 따른 것이다. 2025년까지 3년간 국비 24억 원, 도비 6억 원 총 30억 원을 투입해 1천100명의 독거노인에게 보급해 운영할 예정이다.

지역사회 돌봄 시스템과 연계해 우울감 해소 및 비대면 모니터링 진행, 일상생활 건강관리 등 어르신 밀착 생활 관리와 치매 환자 인지훈련 프로그램 제공, 말동무 등 다양한 기능을 탑재한 지능형 로봇으로, 어르신의 정서와 건강을 살핀다.

보급 대상은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상자 중 질병·인지능력 등 평가를 통한 우울·은둔 독거노인을 선정, 시군별로 50대씩 총 1천100대를 올해 연말까지 보급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반려로봇 보급을 위해 전남도사회서비스원과 위수탁 협약을 했다.

또 조달청 협상에 의한 계약으로 선정된 ㈜효돌 기업을 통해 시군 담당자와 전담 사회복지사 및 생활 지원사를 대상으로 반려로봇 활용법 등 사전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상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취약계층 독거노인 어르신이 외롭지 않도록 반려로봇이 따뜻한 친구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많은 어르신에게 반려로봇이 보급되도록 국비 확보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올해 776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도내 홀로 사는 어르신 5만 7천여 명에게 방문 등 안부 확인을 지원하는 노인 맞춤 돌봄서비스도 운영하고 있다.
 

silverinews 김선혜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