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기획연재
'시향 서울낭송회'와 함께하는 금주의 시 (208) <어떤 마음>

 

 

    어떤 마음
 
 
                 김신웅
 
 
네 손 잡으려면
빈손이어야 하는데
 
내 손에 쥔 것들
소욕의 명찰로 가득하여
 
비워내고 떼어내어
빈손 되어 보아도
 
욕심과 오만의 흔적 남아
선뜻 내밀지 못하는 손
 
부끄럼으로 깨닫는 마음
나이테로 가둔다
 
 
 
 
 
 
 
▷▶ 작가약력 ------------------------------
- 1954년 토요동인으로 작품활동
- 시와시론 등단
- 정의여고 교사, 중앙일보 기자 역임
- 1980년 해직기자
- 한국현대시인협회 회원
- 한국문협 본부 표장장 외 다수
- 시집 대합실 외 다수
 
 

silverinews 김신웅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