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오락 트로트·연예뉴스
김후락과 딕훼밀리, 신곡 발표- 원년 멤버 김후락과 함께하는 딕훼밀리 신곡 발표하며 본격 활동 예고
딕훼밀리(Dick Family)는 1970년대 초반 데블스의 전신인 앰비션스, 사랑과 평화의 전신 아이들, 이진동의 라이더스, 메가톤스 등을 거친 드러머 서성원과 보컬 김후락이 주축이 되어 결성한 밴드로 ‘서생원 가족’으로 불리기도 했다.
 
딕훼밀리가 나이트클럽을 중심으로 활동해 오다 대중적인 사랑을 받게 된 것은 1974년에 발표한 데뷔앨범 수록곡 <나는 못난이>와 <흰구름 먹구름>이 빅히트하면서 부터인데, 함께 수록된 <또 만나요> 역시 야간 업소의 엔딩곡으로 지금까지 사용되고 있을 정도로 동시대에 활동하던 여타 밴드에 비해서 확실하게 대중 친화적 노선을 걸었다.
 
2024년 활동을 재개하며 발표하게 된 미니 앨범은 원년 멤버인 리드보컬‘ 김후락’이 미국 이민에서 돌아와 기타와 보컬을 맡고 있는 윤홍석을 만나 멤버들을 재결성하여 ‘김후락과 딕훼밀리’라는 이름으로 발표하게 되었다.
 
딕훼밀리의 과거 히트곡들과 함께 신곡 “행복해 보자”와 “헬로우 굿바이” 두 곡을 수록하였으며 두 곡 모두 가수이자 작곡가 추가열의 작품으로 밝고 희망적인 가사에 그룹의 색깔처럼 대중들에게 편하게 다가가는 아주 쉬운 리듬에 곡으로, 함께 따라 부르기에 너무나 좋은 곡으로 옛 명성을 이어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하게 만든다.
 
김후락(보컬), 윤홍석(기타와 보컬), 이상철(베이스), 정대철(기타), 노주영(드럼), 박민규(건반)
로 구성된 새로운 딕훼밀리에 활발한 활동이 그 시절 그룹사운드의 부활을 꿈꾸게 하고 있다.
 
 

silverinews 김선혜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