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정책 정책·산업
대전 서구, 폭염 장기화 대책 강화에 총력- 무더위 쉼터 개방시간 연장, 그늘막 쉼터 설치, 냉방물품 지원 및 다각적인 대책 마련
 
대전 서구, 폭염 장기화 대책 강화에 총력
- 무더위 쉼터 개방시간 연장, 그늘막 쉼터 설치, 냉방물품 지원 및 다각적인 대책 마련
 
 
 대전 서구가 올해 폭염이 장기화됨에 따라 폭염 취약계층을 위한 대책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선, 폭염 취약계층인 어르신들이 한낮에 폭염을 피할 수 있도록 냉방시설을 갖춘 경로당, 주민센터, 복지회관, 금융기관 등 199개소를 무더위 쉼터로 지정 운영하고 있으며 이 중 구청 민원봉사실 1개소, 동 주민센터 23개소, 서구 보건소 등 총 25곳의 운영시간을 폭염해제 시까지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연장운영(주말포함) 한다.
 
또한 낮동안 이동 중 햇빛을 피해 쉬어갈 수 있도록 그늘막 쉼터 11곳을 시범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나 빠른 시일 내 교차로, 통학로 주변 등 유동인구가 많은 25곳에 그늘막 쉼터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무더위 쉼터에 선풍기, 쿨매트, 부채 등을 지원했으며 추후 구급함을 추가지원하고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가정에 냉찜질 팩, 쿨토시 등의 냉방물품을 지급할 예정이다.
 
 
장종태 서구청장은 “폭염 장기화로 인해 구민의 안전 확보가 최우선인 만큼 인명,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폭염 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자료제공 : 대전서구청 기획공보실 (042-288-2322)
 
 

silverinews 허주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