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정책 건강·성
영월군, ‘치매 바로알기 교육’으로 더 나은 서비스 제공한다- 공직자를 대상으로 ‘치매인식개선 교육’ 실시해 실질적인 도움 줄 예정
 
영월군, ‘치매 바로알기 교육’으로 더 나은 서비스 제공한다
- 공직자를 대상으로 ‘치매인식개선 교육’ 실시해 실질적인 도움 줄 예정
 
 
 영월군보건소가 오는 3월 11일 오전 9시 군청대회의실에서 치매로 고통받는 환자와 그 가족의 아픔을 이해하고 적절한 해결방안을 배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공직자를 대상으로 치매인식개선 교육을 실시한다.
 
2018년 12월 말 기준 영월군의 65세 이상 어르신 비율은 26.8%로 이는 강원도의 18.8%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이며, 27.6%의 양양군 다음으로 높다. 또한 현재 영월군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환자수는 627명이나, 실제로는 1,110명의 치매환자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어 60세 이상 어르신의 치매조기검진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군은 ‘치매 걱정 없는 행복한 영월만들기’ 사업의 일환으로 ‘치매여도 괜찮아’라는 주제를 가지고 영월군 전 공무원이 교육을 통해 치매와 관련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영월군치매안심센터는 40대 이후 전 연령층에서 가장 두려운 질환으로 꼽히고 있는 치매를 자세히 알고 올바로 대처하기 위해 치매인식개선 사업 외에도 치매예방활동과 치매조기검진을 비롯해 치매환자와 가족지원서비스 등 치매와 관련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치매로 인해 환자와 가족이 불이익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  자료제공 : 영월군청 기획혁신실 공보통계담당 (033-370-2524)
 
 

silverinews 이지원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