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오락 액티브 시니어
강원도에 간 신중년, 국민연금 영월통신사(寧越通信使) 첫 여행 시작- 여행으로 자신만의 콘텐츠를 찾는 신중년 로컬여행 디자이너와 영월군 교류 개시
 
강원도에 간 신중년, 국민연금 영월통신사(寧越通信使) 첫 여행 시작
- 여행으로 자신만의 콘텐츠를 찾는 신중년 로컬여행 디자이너와 영월군 교류 개시
 
(사진) 영월군청 앞에서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영월통신사
 
 노후준비 전문기관 국민연금공단에서 ‘신중년 노후준비 아카데미’를 통해 양성한 로컬여행 디자이너가 지난 24일 강원도 영월로 첫여행을 떠났다. 국민연금 서울북부지역본부는 신중년의 건강한 노후 삶을 지원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영월통신사」 프로젝트를 시작했으며, 앞서 지난 11일 영월군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로컬여행 디자이너는 공단이 창직한 신중년 여행 전문가로서 여행을 즐기는 신중년이 지역에 대해 스스로 학습하고 지방으로의 여행인구유입을 유도하며 나만의 여행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을 가리킨다. 영월통신사는 로컬여행 디자이너와 영월군이 신의를 통해 교류한다는 의미다. 영월통신사 활동을 통해 로컬여행 디자이너는 연중 영월군에 대해 학습하고 방문하며 여행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만들게 된다.
 
이날 40명의 로컬여행 디자이너는 단종과 영월 사람들의 아름다운 이야기가 담긴 곳을 천천히 걷고 느끼며 영월통신사 첫 여행의 막을 열었다. 봄비 내리는 청령포에서 시작해 영월의 5일장, 서부시장을 체험하며 영월의 매력을 흠뻑 느끼는 시간을 가졌다.
 
영월통신사로 참여한 강숙희 로컬여행 디자이너는 “단종과 정순왕후의 애틋한 그리움을 느끼는 여행이었다. 영월은 다시 오고 싶은 매력적인 곳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노후를 준비하는 신중년은 영월통신사 활동을 통해 배운 바를 사회로 환원하는 의미 있는 활동을 경험하며, 아울러 지속가능한 국내 여행 콘텐츠를 개발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 영월통신사 첫 여행은 우리은행의 차량 지원과 영월군의 문화 관람 지원 등이 이어지며 성황리에 진행됐다.
 
국민연금 우제광 본부장은 “특히 산불로 감소한 강원도로의 여행인구가 영월통신사 프로젝트를 통해 다시 회복됐으면 한다. 앞으로도 국민의 안정적인 노후 생활을 위한 참신하고 다양한 시도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silverinews 신기현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