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정책 정책·산업
서귀포시, 아이스팩 재활용으로 비용 절감 및 환경보호에도 앞장- 쓰지 않는 아이스팩 수거 후 시장 상인 및 주민에게 무료로 배부
서귀포시, 아이스팩 재활용으로 비용 절감 및 환경보호에도 앞장
- 쓰지 않는 아이스팩 수거 후 시장 상인 및 주민에게 무료로 배부
 
 서귀포시가 상품 신선 포장용으로 사용되는 아이스팩 재사용 시범사업을 시행 중이다.
 
지금까지 아이스팩은 재사용이 가능함에도 불구 대부분 1회 사용 후 종량제 봉투에 버려져 소각 처리해야 하는 실정으로 자원낭비의 대표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었다. 게다가 젤 성질은 아이스팩 내용물은 하수로 배출할 경우 수질 오염 부하량을 높이는 원인으로 불법 배출에 해당한다.
 
이에 시는 아이스팩을 재사용할 시 1개당 약 200원(250㎖기준) 정도의 구입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파악하고 지난 12월 20일부터 재활용도움센터 6개소(△대정읍 하모3리, △표선면 표선1리, △중앙동, △동홍동, △서홍동, △대천동 강정지구)에 수거용기를 설치하여 수거 후 각 지역 재래시장(오일장)과 매일올레시장 등 전통시장에서 재사용하는 시범사업을 시작했다.
 
서귀포시는 아이스팩 재활용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8월 시장 내 사용 실태 및 재사용 의향 파악하고 9월 서울 성동구청 방문 재사용 실태를 확인한 후 10월 매일올레시장 상인회와 협의를 거쳐 사업 시행을 결정하게 됐다.
 
모아진 아이스팩을 사용하고자 하는 전통시장 내 상인 및 일반 주민들은 △중앙재활용도움센터, △대정읍 하모3리 재활용도움센터, △표선면 표선1리 재활용도움센터를 방문하여 무료로 배부받아 세척 후 사용하면 된다.
 
향후 아이스팩이 일정량 모아지면 사용을 원하는 시장 내 상가에 직접 연락하여 회수 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아이스팩 무료 재사용 권장 서비스”도 실시할 계획이다.
 
강명균 서귀포시 생활환경과장은 지금까지 무심코 버려지던 아이스팩의 수거 및 재사용 시스템을 갖추게 되어 배출자(시민)와 수요자(전통시장)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게 되었다며,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수거장소(재활용도움센터) 확대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한 기타 사항은 서귀포시 생활환경과(760-3201)로 문의하면 된다.
 
현재 대표적으로 아이스팩 재사용을 시행하고 있는 곳은 서울시 성동구청과 현대홈쇼핑이 상호 협약을 체결, 실시 중이며 강동구청도 재사용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아울러 환경부에서도 본격적으로 재사용을 활성화하고자 “현대홈쇼핑, 서울특별시상인연합회, 소비자시민모임” 등과 ‘아이스팩 재사용 활성화를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19.12.12)했다.
 
 
-  자료제공 : 서귀포시청 공보실 (064-760-2032)
 
 

silverinews 허주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