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정책 정책·산업
종로구, 폭염대비 취약계층 여름나기 준비에 만전 기한다- 취약계층 184가구에 에어컨 설치 및 홀몸어르신 가정에 사물인터넷 기계 설치해 안부확인
 
 종로구가 다가오는 여름 폭염을 대비해 취약계층 가구에 에어컨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구는 특히 올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폭염일수 또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코로나19의 여파로 무더위쉼터 운영마저 어려운 상황이어서 주거환경이 열악한 저소득 가구의 대책마련이 절실한 상황임을 감안해 취약계층 보호대책을 수립하고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지원대상은 주거환경이 열악하거나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 조손, 한부모, 소년소녀, 장애인 가정 등 184가구로, 사례관리자 및 동주민센터의 추천을 통해 대상자를 선정했으며 5월 25일부터 6월 중순까지 전체 대상 가구에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아울러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홀몸 어르신 건강관리도 실시한다. 각 어르신 댁에 온도, 습도, 움직임 등 생활 데이터를 감지하는 사물인터넷 기계를 설치해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폭염특보 발령 시에는 전화나 직접 방문 등의 방법으로 홀몸 어르신의 안전을 매일 확인하게 된다.
 
올여름 무더위쉼터는 관내 복지관과 경로당, 동주민센터 등 총 68개소를 지정해 운영하고, 그중 27개소는 폭염특보 발령 시 밤 9시까지 연장쉼터로 운영한다. 생활방역 지침에 따라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감염 예방교육을 사전에 철저히 실시함은 물론 자율방재단을 1대 1로 매칭해 시설별 방역을 전담하고 생활방역에 철저를 기할 예정이다. 단,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무더위쉼터 운영은 중단될 수 있다.
 
김영종 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폭염이 중첩돼 주거환경이 열악한 주민들의 건강관리가 어느 때보다도 염려되는 계절이 다가오고 있다.”면서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기 전 온열질환에 취약한 어르신 등을 위한 에어컨 설치를 완료해 올 여름을 주민 모두가 건강하게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자료제공 : 종로구청 홍보전산과 홍보팀 (02-2148-1675)
 
 

silverinews 허주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