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트렌드·오피니언
‘시향 서울낭송회’와 함께하는 금주의 시 (9) <참 좋은 이>
 
 
 
 
참 좋은 이
 
                 최 경 순
 
어디선가 본 듯
낯익은 사람
 
어디서든 
누구에게든
사랑받기 
충분한 이 
 
수백 번 
넘게 본 듯
내 마음 
이끄는 이
 
전생에 
만났었나
 
함께 있음 
편안하고
헤어지기 
싫은 사람
 
소탈하고 
맘이 넓은
요즘 
보기 드문 이
 
 
 
 
▷▶ 작가 최경순 약력 --------------------------
 
  * 한국문인협회 회원
  * 전남일보 수필 공모 1등 당선 (1989)
  * 수필집 : 오늘은 여기에 (2016)
  
 
 

silverinews 최경순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