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정책
대전 대덕구, ‘1인 가구 대응 정책 워크숍’ 개최- 50대 이상 장노년층・60대 이상 여성 1인 가구 비율 높아... 실정에 맞는 정책 수립 필요
 
대전 대덕구가 지난 18일,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대응방안 모색 및 대덕구형 정책 수립을 위한 ‘1인 가구 대응 정책 워크숍’을 열었다.
 
이번 워크숍은 구청 청년벙커에서 진행됐으며, 서울연구원 도시외교센터장인 변미리 박사를 비롯한 김형식 관장(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김홍주 수석연구원(토지주택연구원), 박기태 대표((주)청춘목공소), 하태욱 교수(건신대학원대학교 대안교육학과) 등 각 분야별 전문가와 박정현 대덕구청장 및 구청 각 부서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심도 있는 토론이 진행됐다.
 
토론에서 변미리 박사는 ‘1인 가구 삶의 질과 지역의 1인 가구 정책방향’이라는 기조강연에서 “최근 1인 가구의 증가로 인한 빈곤, 고독 등 사회적 문제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며 “특히 1인 가구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맞춤형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정현 구청장은 “대덕구의 1인 가구는 50대 이상의 장년·노년층의 비율과 60대 이상 여성 1인 가구의 비율이 높은 특징이 있다. 오늘 토론 내용을 반영해 대덕구 실정에 맞는 1인 가구 정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통계청의 발표에 따르면, 2000년 15%에 불과했던 1인 가구 비율은 2019년 29%로 두 배 가까이 확대돼 우리 사회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가구 형태이다. 대덕구도 올해 6월 기준 주민등록상 1인 가구가 37%를 넘어서고 있어 구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 정책개발이 필요한 시점이다.
 
 
-  자료제공 : 대덕구청 기획홍보실 (042-608-6232)
 
 

silverinews 신기현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