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트렌드·오피니언
'시향 서울낭송회'와 함께하는 금주의 시 (20) <가을의 품>

 

 

 

가을의 품
 
류미월
 
 
어깨 힘 풀어진 날엔 공원 벤치 앉아본다
헝클어진 머릿속을 바람이 빗겨주어도
 
시든 꽃
지는 향기는
가슴 그늘 늘려간다
 
주름살이 하나 늘면 사람 품도 넓어질까
누구를 품는다는 건 제 속 먼저 비우는 일
 
큰 거울
투명 하늘에
마음 자락 펼친다
 
 
 
 
 
 
 
▷▶ 작가약력 -------------------------------------
 
  * 단국대 대학원 문예창작학과 졸업
  * 2008년 <창작 수필> 신인상
  * 2014년 <월간문학> 시조 등단
  * 2020년 용인문화 재단 문화예술공모지원사업 지원금 수혜
  * 산문집 <달빛, 소리를 훔치다>
 
 
 

silverinews 류미월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