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정책
성남시, ‘세계보건기구(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가입 추진에 박차- 성남형 고령친화도시 모델 구축을 위해 다양한 행정 서비스 펼칠 것
- 어르신들과 전 시민들이 평생 행복한 삶을 영위하는 도시 구축 목표
 
[▲김용미 노인복지과장이 시정브리핑을 하고 있다]
 
성남시가 지난 22일(화) 브리핑을 통해 2021년 상반기 ‘세계보건기구(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가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에 걸친 중·장기 조성 계획을 수립하고, 이달 내 성남형 고령친화도시 가이드라인을 설정한다. 내년 1월에는 인공지능, 증강·가상현실, 로봇 등 4차 산업혁명에 걸맞은 고령친화도시 모델 사업과 평가지표도 개발한다.
 
지난 10월엔 대학생, 직장인, 노인 등 총 34명이 참여하는 시민 모터링단도 출범했다. 이들은 3개 분과 6개 팀으로 나눠 내년 1월까지 고령친화도시에 관한 시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시에 정책을 제안하는 활동을 해 나간다.
 
또한 지역사회 내 치매 자원을 연계하고 협력하고자 ‘치매통합지원 커뮤니티케어 네트워크’도 구축한다.
 
시는 지난 2월부터 10월까지 전문가, 관계자와 함께 ‘성남시 치매 커뮤니티케어 네트워크 구축 방안 연구 용역’을 실시했다. 그 결과를 토대로 내년에 노인·치매 통합지원 추진 계획을 수립하고, 복지, 보건, 교육, 문화 등 통합지원하는 방법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이외에도 ▲기초지자체 최초 ‘성남형 더 편한 안심돌봄 인증제’ 추진 ▲노인 인권지킴이 사업 ▲노인맞춤돌봄사업 통합 지원 ▲독거노인 대상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제공 ▲2022년까지 성남형 어르신 일자리 1만개 마련 ▲다목적복지회관 기능 개편 ▲노후 경로당 복합복지공간으로 신축 등 성남형 고령친화도시 모델 구축을 위해 다양한 행정 서비스를 펼쳐 나간다.
 
김용미 노인복지과장은 “시는 그간 어르신들을 위해 다방면의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왔다.”며, “앞으로도 성남형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통해 어르신들과 전 시민들이 평생에 걸쳐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도시, 모든 세대가 공존하며 화합하는 도시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는 포부를 밝혔다.
 
 
- 자료제공 : 성남시청 공보관 공보팀 (031-729-2085)
 
 

silverinews 허주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