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일자리
의왕시, 올해 70억 들여 노인일자리 스마트 새시대 연다- 2,200여 명의 어르신들에게 새로운 일자리 마련
[▲ 노인일자리 (더플러스카페 사업단)]
의왕시(시장 김상돈)가 올해 70억 원을 투입해 2,200여 명이 참여하는 노인일자리 사업을 야심차게 추진한다.
 
올해 일자리사업은 공익활동 1,875명, 사회서비스형 138명, 시장형 108명, 취업알선형 85명으로 나뉘어 운영된다.
 
특히, 사회서비스형 사업단은 코로나19 이후 비대면·디지털 사회로의 전환, 베이비붐 세대의 노인인구 진입 등 급변하는 사회환경에 발맞춰 새롭게 발굴한 일자리로 운영된다.
 
만 60세 이상 일정 분야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갖춘 노인을 대상으로 스마트 돌봄 매니저, 시니어 액티브 매니저, (온라인)학습 매니저, 푸드마켓 운영 매니저로 양성해 사회공헌 활동에 투입된다.
 
시장형 사업단은 민관협력을 통해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지역사회 후원 연계로 The Plus 카페 3호점을 신규 개장하며, 택배 전문업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택배분류 전담인력 사업단을 새롭게 운영한다.
 
또한, 기존 시장형 사업단(찬란한새참, 철도문화해설사, 실버카페, 아파트택배, 스팀세차)에 대한 교육·관리체계를 보완해 서비스 품질 향상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김상돈 의왕시장은 “베이비붐 세대의 노인인구 편입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사회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맞춤형 노인일자리를 새롭게 운영하여 의왕형 노인일자리로 굳건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의왕시는 노인일자리 전담기관 확충을 위해 올해 12월 준공을 목표로 가칭 ‘의왕시니어클럽’ 건물(지상 1층, 지하 3층 규모)을 신축 중에 있다.
 
 

silverinews 박승범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