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복지
전북, '취약계층 어르신 야간돌봄서비스' 강화- 21시까지 돌봄 운영, 치매 및 노인성 질환 어르신·가족의 고민해결
- 도내 20개소, 이용인원 150여 명…신체적 건강 증진과 프로그램 운영
 
 
전북도가 취약계층의 어르신 대상 돌봄서비스를 야간시간까지 확대 운영한다. 치매와 노인성 질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어르신 돌봄에 대한 가족들의 어려움이 조금이나마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야간돌봄서비스는 자영업, 맞벌이 부부 등 가족들의 경제활동이나 부득이한 사유로 가족의 보호를 받을 수 없는 어르신을 야간(18시~21시)까지 돌보는 것으로 생계 활동이 어려운 입소자 가족들에게 안정적인 경제활동을 지원하는 데 도움이 되고 있다.
 
전북도는 어르신을 돌보는 요양보호사 인건비와 프로그램 운영비 등 보조금 9억 원을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개 센터, 150여 명의 어르신들은 신체적 건강 증진과 뇌기능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및 여가활동을 제공받고 있다.
※ 노인야간돌봄센터(20개소) : 전주3, 군산2, 익산5, 남원2, 김제2, 완주1, 진안1, 장수1, 순창1, 고창1, 부안1
 
센터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매일 2회 소독을 실시하고 마스크 착용, 올바른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위한 교육을 실시하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
 
김현옥 전북도 노인복지과은 “치매 및 노인성 질환을 앓고 있는 어르신의 돌봄은 상당한 어려움을 수반하는 만큼 이를 가정에서 전담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며,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의 운영과 전문가의 보살핌을 통해 어르신들이 보다 나은 삶을 유지할 수 있는 데이케어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도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silverinews 허주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