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기획연재
'시향 서울낭송회'와 함께하는 금주의 시 (89) <눈 오는 밤>
  • silverinews 霞林 황우상
  • 승인 2022.01.04 11:00
  • 댓글 1
 
 
 
 
<눈 오는 밤>

                    霞林 황우상
 
눈 오는 밤엔 생각나는
옛 고향역  대합실: 
 
갈탄난로 큰 주전자
푹푹푹 물이 끓고 
 
싸리울 담장 위에
한 뼘 눈이 쌓이면 
 
창밖의 흐린 백열등은
기적소리에 흔들리고.
 
 
 
 
 
▷▶ 작가약력 -----------------------------------
- 국제해운 및 물류업 종사 40년
- 2011년 <산림문학> 동화부문 등단
- 2013년~현재: 연기 활동 (연극, 영화, 광고 등)
- 2015년 제1회 산림문학상 수상
- 2018년 제39회 서울근로자연극제 연기상
- 2018년 장편소설 '아마존에 이는 바람' 
 동화집 '뱁새가 황새는 왜 따라가?' 출간
- 2018년~현재: 매일 새벽 산에 올라 시 1편과 
 모바일 그림 1편을 700여 지인들에게 발송
- 고교 동문합창단에서 테너로 활동
 
 

silverinews 霞林 황우상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