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기획연재
'시향 서울낭송회'와 함께하는 금주의 시 (105) <연녹색 바다>
  • silverinews 서정부 동백꽃
  • 승인 2022.05.03 11:00
  • 댓글 0

 

 

연녹색 바다  
 
 
서정부 동백꽃(필명)
 

언덕배기 
계곡 곳곳
올 초봄부터 
번지기 시작한 연분홍 불꽃  
 
산과 들녘 
다 꽃불 태우고는 
어느새 보이는 곳마다 
새 생명 널뛰는 초록불바다 
 
얼굴 눈 가슴
마음 밭에도 활활 
불길 치솟는 호수가 
눈부신 민낯으로 출렁이다
 
뭇 영혼 춤추는 
연초록 바다가 
어제도 오늘도 
막 범람 하는구나! 
 
 
 
 
▷▶ 작가약력 ------------------------
본명 :서정부 
아호 : 병산
필명 : 동백꽃
경남 고성 출생 
시인. 수필가. 칼럼니스트 
 
한국문인협회 시분과회원, 
청송시인회이사, 
재경고성문협 초대사무국장, 
서문문학회 사무국장, 
한국영상문학협회 부회장 겸 사무처장, 
한국영화학교
밀짚모자 정회원.
타래시 동인.
 
 

 

silverinews 서정부 동백꽃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