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복지
은평구, 폭염대비 '무더위 쉼터' 181곳 운영-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상시 운영
- 7~8월 안전숙소 운영…주소지 동주민센터서 방문·전화 접수
 
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가 여름 폭염 대비해 무더위 쉼터 181개를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폭염 취약계층을 위해 동주민센터 16곳, 경로당 136곳, 복지시설과 안전숙소 등 무더위 쉼터는 9월 30일까지 문을 연다.
 
무더위 쉼터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상시 운영한다. 폭염특보가 발령될 경우 각 동주민센터 16곳의 무더위 쉼터는 평일 오후 9시, 주말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지속 운영한다.
 
구는 주거환경 열약으로 폭염에 더욱 취약한 주민을 위해 7~8월 두 달간 열대야를 피해 머무를 수 있는 안전 숙소를 제공한다. 폭염특보 발령 시 당일 저녁 8시부터 다음날 오전 8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앞서 구는 은평 지역 숙박업소 6곳과 안전숙소 이용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안전숙소 지원 대상은 에어컨이 미설치된 쪽방, 옥탑방, 고시원 등 주거환경이 열악하거나 온열질환 발생에 취약한 독거어르신, 고령부부 등 저소득 고령가구 어르신이다.
 
신청 방법은 주소지 동주민센터를 방문 또는 전화로 신청하면 된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상자는 생활관리사를 통해 대리 신청도 가능하다.
 
신청접수가 완료되면 예약 날짜에 신분증을 지참해 안전숙소를 방문하면 된다. 단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가급적 이용을 자제하는 것을 권장한다.
 
구 관계자는 “올해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폭염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폭염 취약계층 대상자의 많은 이용을 바란다”면서 “대상자들이 불편함 없도록 앞으로도 무더위쉼터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silverinews 김선혜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