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복지
논산시, 어르신 맞춤형 평생학습 '논산행복대학' 운영- 어르신들의 수요에 맞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제공
‘논산행복대학’이 어르신을 위한 맞춤형 평생학습의 장으로 재탄생하며 어르신 복지를 통한 시민행복시대를 열어나가고 있다.
 
논산시(시장 백성현)는 기존‘찾아가는 한글대학’의 명칭을 ‘논산행복대학’으로 변경하고, 한글공부와 더불어 어르신들의 교육 수요에 맞는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일상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비대면 시스템에 익숙하지 않아 불편함을 겪고 있는 어르신들을 위한 스마트폰 활용법과 보이스피싱 예방 교육 등 실생활에 적용할 수 있는 디지털 문해교육을 통하여 어르신들이 사회 구성원으로서 인정받고 역할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25일부터 8월 4일까지 행복대학 강사 20여 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활용 교육을 시범적으로 실시하고, 8월말경 전체 강사로 확대 실시할 계획이며, 향후 어르신들의 수요에 맞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도록 강사 역량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어르신들이 한글을 깨우치시게 되면서 배움의 기쁨과 평생학습에 대한 열정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꼭 필요하고, 도움이 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발굴하여 어르신이 행복하고, 시민이 행복한 논산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silverinews 박승범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