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오락 트로트·연예뉴스
[기획칼럼] 명곡 순례 (104) 인생은 미완성 (1984년 作)- 김지평 작사 / 이진관 작곡 / 이진관 노래
▶▶트로트의 열풍이 계속되는 2022년, 우리 전통 가요 및 옛 가요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일제 강점기, 광복, 한국전쟁, 보릿 고개, 민주화 운동 등 고난의 시대를 거치며 국민의 위로가 되어준 가요를 추억하며 1990년대 이전의 가요명곡을 돌아보기로 한다
 
1980년 TBC 젊은이의 가요제에 입상하며 데뷔한 이진관의 두 번째 앨범의 타이틀곡. 1984년 발표되어 이듬해 방송횟수 3개월간 1위, KBS 가요톱텐 3주간 1위 등을 기록했고, 그해 KBS 가요대상 작사부문 대상을 받은 곡이다. 이 곡으로 이진관은 인가 가수의 반열에 오르며 지금까지도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1984년 한 스튜디오에서 자신이 직접 작사한 노래 ‘달무리 지는 밤’을 녹음하던 이진관. 어쩐지 관계자들이 가사가 와닿지 않는다는 의견을 내놓는다. 당시 이진관을 도와주던 이가 가사의 방향을 바꿔보는 것이 어떻겠냐는 제안을 했고, 곧 김지평 작사가의 가사가 도착했다. 그렇게 탄생한 노래가 인생은 미완성이다.
 
물론 발표되자마자 선풍적인 관심을 불러 모은 곡은 아니다. 이진관 역시 노래의 가치를 알아주는 사람이 없어서 꽤 마음고생을 한 모양이다. 하지만 가사의 내용을 곱씹다 보면 누구든 그 노랫말에 담긴 인생에 대한 의미에 공감하지 않을 수 없다. 쓰다가 마는 편지라도 우리는 곱게 써가야 하고, 외로운 사람끼리 사슴처럼 기대고 살자는 나지막한 읊조림에 귀를 기울이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이렇게 스펀지처럼 인생은 미완성에 젖어 든 이들은 차츰 인생은 미완성이라는 아름다운 노래에 매료되기 시작했다. 이진관이 가요톱텐에 출연한 이후 버스 안에서 자신을 알아보는 중학생들을 보며 노래가 알려지고 있다는 현실을 직면했다고 한다. 이진관이라는 이름조차 몰랐던 미완의 가수 이진관이 완성을 향해 조금씩 나아가고 있는 과정처럼 우리 모두 미완의 움직임 속에서 완성을 향해 걸어가고 있다. 설사 그것이 완전한 완성이 아니더라도 그저 완성이라는 목표 지점을 향해 걸어가는 그 걸음걸음이 아름다운 것이다.
 
 

silverinews 허난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