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복지
치매 어르신 실종 사고, 이제는 ‘예방’이다- 충남소방, 실종 이력 있는 치매 어르신 대상 손목형 배회감지기 보급
충남소방본부는 실종 이력이 있는 치매어르신을 대상으로 배회감지기 보급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도 소방본부는 지난해 12월부터 119수색구조대응체계를 구축해 실종 어르신 수색 소요 시간을 기존 10시간 18분보다 6시간 50분으로 3분의 1가량 단축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해왔다.

하지만 증가하는 도내 고령 인구 비례해 사고 또한 큰 폭으로 늘며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실제 2019년 월평균 5.5건이던 실종사고는 올해 들어 현재까지 월평균 10.2건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3년간 약 85% 가량 증가한 수치이다.

이에 도 소방본부는 실종 이력이 있는 치매 어르신 가정을 대상으로 실종을 예방하기 위해 배회감지기 보급에 나섰다.

배회감지기는 기존의 스마트 손목시계 형태로 사용자에게 거부감이 덜하고 일반 전자시계와 육안상 큰 차이가 없다. 기능은 착용자의 위치정보를 수시로 확인할 수 있고, 착용자가 미리 설정된 안심존을 이탈하면 경보음을 낸다.

보호자가 착용자에게 긴급메시지를 전송할 수 있으며, 반대로 착용자가 보호자에게 응급상황을 알리는 호출 기능도 있다.

보급대상은 사용과 개인정보 수집에 동의하는 치매 어르신 가정에 한해 관할 소방서에서 직접 찾아가 사용 방법을 설명하고 기기 개통은 물론 일정 기간 무료로 관리도 해준다.

도 소방본부는 우선 51대를 보급하고, 활용 실적 분석을 통해 효과가 입증되면 점진적으로 확대 운영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방상천 구조구급과장은 “최근 기억부터 잊는 치매의 특성상 일정시간 익숙한 집 주변을 배회하는 것에 착안한 선제적 예방 대책”이라며 “주변에 계절에 맞지 않는 옷을 입거나 일몰 후 마을을 빠져나가는 등 이상 행동을 하는 어르신이 있다면 즉시 119에 신고해달라”고 강조했다.
 
 

silverinews 허주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