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일자리
서울 노원구, 6000명의 어르신 일자리 제공- 노원형 어르신일자리 클린지킴이단 등 새로운 일자리 발굴에 박차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내년 6000명의 어르신 일자리 제공에 나선다고 밝혔다.
 
2021년 말 기준 노원구에 거주하는 만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약 11만 3천여 명으로 서울시 자치구 중 세 번째로 많다. 구는 지속 가능한 어르신 일자리 제공을 위해 내년에 우선 총 84개 사업 4293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며 6,000명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2023년 어르신 일자리 사업’ 접수는 오는 12월 1일부터 14일까지이며 참여 대상은 노원구 거주 만 65세 이상, 교육시설 학습보조 지원 등의 일부 사업은 만 60세 이상도 참여 가능하다.
 
분야별 모집인원은 ▲공익활동 3,534명으로 시니어 봉사단(노노 케어), 스쿨존 교통지원, 초등학교 급식 도우미다. 활동기간은 평균 11개월로, 월 30시간 근무에 27만원의 활동비가 지급된다.
 
내년에 확대 운영되는 ▲사회서비스형 사업은 431명으로 초등학교 아동돌봄 사업, 장애인·노인복지시설 지원 등 사회적 도움이 필요한 영역에 노인 인력을 활용하는 사업으로 활동기간은 10개월로 월 60시간 근무에 59만4000원의 활동비가 지급되며 별도의 수당도 지급된다.
 
▲시장형 사업은 328명으로 도시락 조리판매, 택배배송 등이며 근로계약에 따라 기간과 조건이 달라진다.
 
참여희망자는 신분증과 주민등록등본 1부 등을 지참하여 접수기관에 방문하면 된다.접수기관에 따라 추가 서류가 있을 수 있으니 방문 전 접수기관에 유선 확인이 필요하다. 접수기관은 총 12개 기관으로 노원구청 어르신복지과, 노원시니어클럽, 대한노인회 노원구지회, 종합복지관 9개소이다.
 
앞으로 구는 노원형 어르신일자리 클린지킴이단, 경로당 지원사업 등 새로운 일자리를 발굴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10일 ‘제18회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 지역일자리 분야에서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을 위하여 설립한 노인일자리 전담기관 ‘노원어르신행복주식회사’가 장관상을 수상했다. 현재 110명의 어르신이 채용되어 1일 4시간, 주5일 기준으로 월 100여 만원 상당의 급여를 받고 있다.
 
2019년부터 운영을 시작해 올해 신축 이전한 ‘어르신일자리지원센터’는 어르신들의 종합적인 일자리 상담 창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 11월까지 3,500여 건의 상담을 지원하고 40회 750여 명의 어르신 취업훈련교육을 진행중이다. 그중 ‘직종실무교육’은 실무형 취업 훈련으로써 어르신의 직무역량 강화를 도와 재취업 성공률을 높이고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우리나라는 노인 빈곤율 뿐만 아니라 자살률도 OECD국가 중에서 1위”라며 “어르신들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맞춤형 일자리 확충 등 구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silverinews 허주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