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정보
노원, 어르신 대상 '노원 힐링걷기' 시범운영- 시범동 거주 만 65세 이상 어르신 참여... 동 주민센터 방문 후 신청서 작성
- 세계보건기구(WHO) 신체활동 지침에 맞춰 동별 하루 30분, 주당 150분 코스 개발
- 지속 참여 독려할 인센티브 마련, 건강검진 및 소모임 활동까지
- 월계2동, 공릉1동, 하계1동, 중계2‧3동, 상계1동 시범운영... 향후 전 동 확대 계획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운동활동이 부족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우리동네 걷기운동 프로그램 <노원 힐링걷기>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 2월 기준 노원구에 거주하는 만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서울시 자치구 중 세 번째로 많은 약 9만 3천 명으로, 구 전체인구의 18%를 차지한다. 이에 구는 어르신들의 건강 증진과 일상 속 걷기 문화 활성화를 위해 ‘노원 힐링걷기’ 사업을 운영하기로 했다.
 
세계보건기구(WHO, World Health Organization)에서는 만 65세 이상 어르신들은 건강 증진을 위해 하루 40분, 주당 150~300분의 신체활동을 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이에 맞춰 노원 힐링걷기는 1일 최대 30분, 주당 150분 정도 걷게 기획됐다. 어르신들이 멀리 갈 필요 없도록, 동별로 거점 아파트 단지를 정해 그 인근으로 약 1.8km 되는 코스들을 구성했다.
 
본 프로그램은 주5일 운영된다. 2일은 교육과정을 거쳐 위촉된 노원구 걷기활동가의 지도에 맞춰 걷고, 나머지 3일은 스마트폰 어플 ‘워크온’을 통한 자율걷기로 진행된다.
 
우선 5개 동을 지정해 시범 운영한다. 시범동은 ▲월계2동 ▲공릉1동 ▲하계1동 ▲중계2‧3동 ▲상계1동이다. 사업 대상은 시범동에 거주하는 만 65세 이상 어르신으로, 연중 언제라도 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서를 작성하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구는 5개 동 시범운영 후 전 동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어르신들의 지속적인 참여를 유도할 포상 제도도 마련했다. ‘인생 구만리, 구만보를 걸어라!’ 미션에서는 9만보를 달성한 어르신 600명에게 1만 원 상당의 지류 상품권이 지급된다. 또 다른 미션으로 걷기 우수자 또는 건강지수 향상 우수자 200명에게는 2만원 상당의 지류 상품권을 지급한다.
 
또한 프로그램 시작 전/후로는 동마다 위치한 평생건강관리센터에서 건강검진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걷기운동 전/후 건강증진 효과를 분석할 뿐만 아니라, 참여 어르신들의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등 정기적인 검진과 영양, 운동 등 건강 상담을 병행하며 어르신들의 지속적인 건강관리를 돕는다.
 
동별 걷기운동을 통한 소속감은, 리더를 필두로 소모임으로 발전시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걷기 참여율을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더 나아가 구는 본 사업을 통해 건강취약계층의 사회적 고립감을 해소하고, 마을 돌봄망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5일(수) 오전 9시 30분, 상계1동 북부종합사회복지관에서 첫 걷기 활동이 시작된다. 이어 4월 13일(목)에는 중계2‧3동 힐링걷기가 시작된다.
 
한편, 구는 2017년 지역사회건강조사에서 서울시 최하위(44.7%)를 기록한 후 구민들의 걷기실천율을 개선하고자 2018년 ‘걷는 도시 노원’을 선포하며 체계적인 건강 증진 사업을 펼쳐왔다. 신체활동 활성화 조례 제정, 산책로 정비 등 다각적인 노력 끝에 2020년 걷기실천율 지표에서 서울시 자치구 중 1위(64.8%)를 달성하고, 이후 2년 연속 1위를 기록 중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어르신들이 멀리 가지 않고 손쉽게 신체활동을 함께 할 수 있도록 동별 코스를 개발했으니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며 “‘걷는 도시 노원’을 향해 앞으로도 걷기 좋은 보행 환경을 구축하고 모두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ilverinews 박승범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