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정책
노원구, 사회적 고립 1인 가구 전수 조사 완료- 고독사 위험 가구 모니터링 ‘위기’ 대상자 확대 포함, 사회적 관계망 통한 고독사 예방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약 100일 간에 걸쳐 사회적 고립 1인 가구 전수 조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최근 노원구의 1인 가구는 2020년 27.8%에서 2022년 35.1%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 3년간 발생한 고독사는 총 18건으로, 중장년(50~60대) 38.9%, 70대 이상 어르신은 61.1%이며 그중 수급자는 65.2%, 비수급자는 34.8%으로 조사되었다.
 
이에 구는 자체 조사 결과 사회적 고립 1인 가구로 파악된 총 6024명에 대하여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주거, 경제, 건강, 사회적 관계망, 마음건강 등을 파악해 고독사 잠재적 위험 가구를 발굴하고 조기에 개입함으로써 복지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서다.
 
이번 실태조사는 사전안내문 발송 후 대면조사를 원칙으로, 복지플래너와 똑똑똑돌봄단, 이웃사랑봉사단, 통반장 등 복지공동체가 총동원되어 실행되었다. 작년 실태조사 결과 부재자, 거부자로 분류된 1803명을 포함해 저소득층 복지대상자에 한정하지 않고 사회적 고립 1인 가구로 파악된 모든 대상자를 조사했다.
 
전수조사 결과 총 53%에 해당하는 3179명에 대해 실태조사가 완료되었고 그 중 1827명을 심층 상담 후 맞춤형 서비스를 연계 완료하였다. 공적급여 227건, 복지관 연계 등 민간서비스 861건, 안부확인 570건, 사례관리 9건 등이다.
 
서비스 연계사례를 보면 A씨(남성)의 경우 무직 중장년 1인 가구로 허리디스크와 우울증을 앓고 있는 상황이었다. 구는 서울형 긴급지원으로 생계비를 지원하고 전력사용량으로 생활 활동을 감지할 수 있는 스마트플러그를 설치하여 고독사 위험에 대비했다. 또한 똑똑똑돌봄단과 1:1 매칭하여 방문모니터링 및 정서 지원을 실시하고 있으며 정신과 진료를 권유하여 치료를 받고 있다.
 
작년 실태조사 시 부재자로 조사를 못했던 B씨(남성)는 다가구 연립빌라 지하층에 거주자로 손목, 허리 수술로 경제활동이 중단되고 가족들과의 교류도 끊긴 상태였다. 구는 주거급여를 받을 수 있도록 돕고 돌봄 SOS 일시재가서비스를 통해 청소·세탁서비스 및 주 2회 밑반찬을 지원하는 등 장기적인 돌봄을 연계하였다.
 
구는 실제 1인 가구가 아니거나 사망자를 제외하고 방문거부, 부재, 미거주로 인한 조사 불가자 2090명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예정이다. 특히 방문 거부자에 대해서는 일상생활에 필요한 물품 지원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거부감을 줄이고 유대관계 형성 방안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고독사 위험(고, 중, 저)가구 1911명에 대하여 연간모니터링 ‘위기’ 단계 대상자로 포함시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기존 수급자를 대상으로 하는 ‘위기’ 단계에 고독사 위험군까지 대상을 확대해 똑똑똑돌봄단 주 1회, AI안부확인시스템 주 1회 그리고 동 복지플래너의 상시 안부 확인 등 3중으로 돌봄망을 강화한다.
 
사회적 고립가구의 사회적 관계망을 형성하는 사업도 확대한다. 월 2회 나눔가게에서 사용 가능한 쿠폰을 전달하여 안부를 확인하고 외출을 유도하는 사업을 기존 10개동에서 16개동으로 확대 운영한다. 그 밖에 산림치유, 요리, 나들이 등 유대관계형성 프로그램에 내실을 기해 돌봄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이번 실태조사는 형식적인 조사가 아닌 복지공동체가 함께 조사하고 참여하는, 사람을 살리는 일련의 과정이었다”며 “똑똑똑돌봄단, 대문살피기 사업 등을 통해 복지공동체 역할을 강화하고 복지더채움 제도로 복지망의 틈을 채우며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ilverinews 박승범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