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정보
중랑구보건소, ‘건강 푸른 신호등 교실’ 운영- 10월 11일부터 연중 강의...비만, 고혈압, 당뇨 등 분야별 맞춤형 교육 제공
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오는 10월부터 구민들의 건강관리를 돕는 ‘건강 푸른 신호등 교실’ 교육을 운영한다.
 
이번 교육은 주민들의 건강한 생활습관을 개선해 비만, 고혈압, 당뇨 등 각종 질병을 조기에 예방하고, 주민들의 건강관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교육에는 운동처방사, 영양사, 내과의사, 치과의사, 금연상담사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강사로 나서 구민들의 건강을 챙긴다. 금연‧금주, 비만 등 생활습관부터 고혈압‧당뇨 등의 만성질환까지 주제가 다양하다.
 
주요 교육과정은 ▲내 건강의 빨간불! 대사증후군 사전예방 어떻게 할까요? ▲체성분 측정을 통한 내몸알기 ▲금연 및 절주에 대한 상담과 지원 ▲둘(채소·과일) 더하고, 둘(소금·당)빼기 등으로 구성됐다.
 
교육은 오는 10월 11일을 시작으로, 매월 둘째 주 수요일에 신내2동 관상복합청사 다목적실에서 진행된다. 별도의 신청 없이 누구나 현장에 방문해 교육을 수강할 수 있다. 단, 1~2월, 7~8월은 강좌가 진행되지 않는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각종 질환을 조기에 예방하기 위해서는 꾸준한 신체 활동과 건강한 생활 습관이 중요하다”라며 “다양한 맞춤 교육을 통해 주민들이 건강한 일상을 누리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silverinews 박승범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