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정보
나주 반남면, 전동의자차에 '태양광 경고등' 부착 나눔- 어르신 주 교통수단 ‘전동의자차’ 교통사고 예방 효과
나주시 반남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동위원장 이재관, 정상진)가 어르신 전동의자차 사고 예방을 위한 민관 협력 특화사업을 추진해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반남면은 지난 16일 덕산3리 월랑마을회관에서 반남면 지사협 주최·주관으로 ‘전동의자차 태양광 경고등’ 부착 행사를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행사를 통해 흥덕리 자미마을을 비롯한 25개 마을에서 사전수요조사를 통해 선정된 어르신 개개인의 전동의자차 100대에 태양광 경고등이 부착됐다.

경고등 부착은 보행이 불편한 농촌지역 노년층의 주 이동 수단으로 자리 잡은 전동의자차의 교통사고 예방 차원에서 이뤄졌다.

전동의자차 후미에 태양열로 작동하는 경고등을 부착해 에너지 절감은 물론 야간 시인성을 높여 후미에서 주행 중인 차량이 전동의자차를 명확히 식별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나눔 재원은 각계각층에서 후원한 희망나눔365 연합모금으로 마련됐다.

행사엔 윤병태 나주시장, 이상만 시의회의장, 장진영 경찰서장, 지역 도·시의원, 지사협 위원, 주민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장진영 경찰서장은 “어르신의 안전한 보행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야광기능을 갖춘 지팡이 60개를 행사에 참석한 어르신들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정상진 지사협 민간위원장은 “전동의자차는 사고 발생 시 치사율이 매우 높은데 이번 사업을 통해 마을 어르신들의 안전한 운행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꾸준한 후원으로 복지사업 추진에 도움을 주신 모든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태양광 경고등이 전동의자차를 이용하시는 어르신뿐만 아니라 주민 모두의 안전을 지켜주는 불빛이 되길 기원한다”며 “지역 복지현안을 주민 스스로 발굴하고 해결하는데 앞장서는 반남면 지사협 위원들의 헌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반남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경고등 부착 외 복지특화사업으로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 ‘야간 걸음 지킴이 걸이형 조명 나눔’, ‘어버이날 맞이 경로당 카네이션 전달’, ‘따뜻한 겨울나기 난방용품 지원’ 등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복지사업을 발굴·추진하고 있다.
 
 

silverinews 허주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