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복지
서울디지털재단 어르신 스마트폰 강사, 메타버스에서 성과 발표 진행- 16일, ‘어디나지원단 네트워킹 데이’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렌드에서 개최
- 재단, 3년간(’19~’21) 어르신 스마트폰 강사 350명 양성·교육생 1만여명 배출
- “노노(老老)케어 교육 통한 어르신 디지털 활용 역량 강화 및 격차해소에 기여”
 
▲‘어디나 네트워킹 데이 in 메타버스’ 행사 포스터
서울디지털재단(강요식 이사장)이 만 55세 이상 어르신이 참여하는 「어디나지원단 네트워킹 데이」를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렌드에서 16일(목) 개최한다.
 
어디나지원단은 서울디지털재단이 어르신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시작한 사업으로, 노노(老老)케어 기반의 맞춤형 교육방식을 지향하고 있다.
 
「어디나지원단 네트워킹 데이」는 메타버스 신기술 플랫폼을 활용해 어르신 스마트폰 교육 성과와 우수 사례를 공유함으로써, 어르신들에게 새로운 디지털 기술을 소개하고 디지털 기기에 대한 친숙한 접근경로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최근 코로나19로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어르신들의 디지털 격차는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서울디지털재단은 지난 3년간(’19~’21) 서울시 1만여명 어르신에게 스마트폰 무료 교육을 제공하여 어르신 디지털 활용 역량 증진을 위해 노력 중이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의 실태조사에 따르면 고령층의 디지털 역량은 일반 시민의 절반수준인 51.6% 수준이다. 70대의 디지털 역량은 14.6%에 불과하다. 일반 시민의 스마트폰 보유율은 91.4%에 이르지만, 고령층은 73.7%로 낮은 편이다. 특히 70대 이상은 38.3%에 불과한 실정이다.
 
재단은 만 55세 이상으로 구성된 어르신 스마트폰 강사 350명 선발 및 양성교육을 진행하여 어르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행사는 어디나지원단 강사단, 복지관 담당자 등이 참석하여 어디나지원단 3개년 사업 성과 소개, 어르신 강사 감사장 수여, 교육 우수 사례 및 복지관 담당자 현장 사례 공유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행사는 다가오는 16일(목) 오후 3시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렌드에서 진행되며, 시민 누구나 서울디지털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시청할 수 있다.
 
강요식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은 “어디나지원단 사업은 노노(老老)케어를 통해 어르신 디지털 격차해소의 해결점을 찾는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보다 많은 어르신들에게 적합한 맞춤형 교육을 제공하여 어르신들의 디지털 생활의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silverinews 허주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