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정책
서울 노원구, 이웃과 함께 치매환자 돌본다경증 치매어르신 돌봄서비스 ‘희노애락 프로젝트’ 주민호응도 높아

서울 노원구, 이웃과 함께 치매환자 돌본다
경증 치매어르신 돌봄서비스 ‘희노애락 프로젝트’ 주민호응도 높아

  서울 노원구(구청장 김성환)가 경증 치매어르신 돌봄서비스를 위해 운영 중인 ‘희노애락 프로젝트’가 주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희노애락(希努愛樂)은 가족참여형 공동돌봄교실인 ‘두드림’과 주민참여형 치매카페인 ‘노새노세 치매카페’, 치매어르신과 가족․지역주민의 활력소와 쉼터가 되는 ‘함께노세 열린카페’로 구성되어 있다.

희노애락 첫 번째. 행복이 시작되는 꿈꾸는 돌봄 교실인 ‘두드림’은 경증 치매어르신 중 노인장기요양등급이 없는 어르신을 대상으로 치매어르신의 보호자가 직접 돌봄 도우미로 참여하여 공동으로 치매어르신을 돌보는 사업으로 상반기, 하반기로 나뉘어 주 4일, 24주간 진행된다.

치매어르신에게는 인지 재활 및 악화방지, 정서적 안정, 신체적 건강 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간호사, 작업치료사 등의 전문가가 참여하여 다양한 종류의 비약물적 치료 프로그램(원예, 음악, 미술 등)을 제공한다.

치매가족에게는 돌봄의 품앗이를 통해 치매 가족의 상호간 경험의 공유 및 상호지지의 기회를 제공하고 치매지원센터에서 인지프로그램에 대한 교육을 받아 보호자가 수업을 진행하고, 가정에서도 인지프로그램이 지속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한 치매에 대한 정보나 돌봄 관련 교육을 통해 치매 이해도를 높이고 가족의 부양부담감을 줄여줄 수 있다.

희노애락 두 번째. ‘노새노세 치매카페(노원은 새롭고 활기찬 노인들의 세상)’는 치매어르신과 가족에게 쉼터가 될 수 있는 노새노세 치매카페를 공릉보건지소에 매주 2회 진행하고 있다.

이는 치매어르신과 가족이 참여하는 치매 카페로, 인지건강프로그램과 더불어 카페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치매어르신과 가족에게 쉼터이자 지속적인 사회참여를 유도한다. 지난해에는 치매카페를 상계보건지소에 운영했었다.

희노애락 세 번째. ‘함께노세 열린카페’는 관내 카페 순회 운영형식으로 지역주민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 열린카페는 매월 마지막주 1회 열리며 전문가의 심리 상담, 인지프로그램, 공연 등 지역주민의 재능기부를 통하여 제공된다.

치매어르신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은 누구나 치매카페에 참여함으로써 치매 관리의 중요성과 조기발견에 관심을 가지고 지역사회의 소통과 정서 교류의 장이 될 수 있다.

희노애락 프로젝트를 통해 치매어르신과 가족에게는 희노애락(希努愛樂 희망품고, 노력하며, 사랑하는, 즐거운 인생)을, 지역사회 주민에게는 치매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치매 관리의 중요성에 주목하여 치매를 조기에 발견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러한 타 지역과 구별되는 특색 있는 사업을 통해 노원구는 치매관리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지난해 10월 27일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시절 노원구치매지원센터를 직접 방문하여 치매전문가와 환자 가족들과의 간담회를 가졌었다. 지난 6월 5일에는 보건복지부 노인정책과에서 본 센터를 현장 방문하여 치매관리사업에 현황 및 치매안심센터에 대한 논의의 시간을 가졌다.

한편 노원구에서는 만 60세 이상 어르신 대상으로 연중 치매조기검진 사업을 무료로 진행 중이며 저소득층에 대한 원인확진 검사 지원, 조호물품 제공, 치매치료비 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노원구청 5층 노원구치매지원센터(☎02-911-7778)에서 안내 받을 수 있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치매 국가책임제와 함께 지역사회가 함께 치매환자를 돌볼 때 건강한 사회가 될 수 있다”며 “치매 환자로 인해 가정과 사회가 받고 있는 정신적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치매예방을 위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문 의 처 : 노원구 치매지원센터 (02-911-7778)
자료제공 : 노원구청 디지털홍보과 홍보팀 (02-2116-3420)

silverinews편집부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