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오락 트로트·연예뉴스
손태진, '불타는 트롯맨' 최종 우승 "상금 6억 주인공 됐다"
[사진=MBN'불타는 트롯맨']

손태진이 ‘불타는트롯맨’ 1위의 영예를 안았다.

제1대 트롯맨이 된 손태진은 지난 7일 방송된 MBN ‘불타는 트롯맨’ 마지막 인생곡 미션에서 남진의 ‘상사화’를 선곡해 총 3312.72점을 얻어 누적상금 6억2967만 72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신성이 2위, 민수현 3위, 김중연 4위, 박민수 5위, 공훈 6위, 에녹이 7위를 차지하며 석달간의 오디션 대장정을 마쳤다.

손태진은 “감사한 마음만 가득 드는 것 같다. 제가 여기까지 온 건 절대 혼자서는 불가능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저는 지금 이게 제 노래 인생의 소개글 정도를 마쳤다고 생각한다. 장르를 떠나 사람들에게 웃음과 울음을 줄 수 있는 건 음악이라 생각하는데 그 역할을 해낼 수 있도록 저 역시 새로운 트롯을 위해 열심히 최선을 다해 노래할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사진=MBN'불타는 트롯맨']

'불타는 트롯맨'은 제작진의 '결이 다른 트롯맨'이라는 처음 취지가 무색하게 경연보다는 황영웅의 학폭 논란이 더 집중됐다. 황영웅이 막판까지 하차 문제로 대중을 피곤하게 만드는 사이에, 간절함으로 오디션에 임한 다른 출연자의 모습은 관심 밖의 문제가 되어 버렸다.

결국 MC 도경완이 방송 시작과 동시에 사과를 전했다. "시청자 여러분께 프로그램과 관련돼 심려를 끼쳐드린 부분, '불타는 트롯맨'을 대표해서 사과의 말씀 전한다. 제작진과 전 출연자는 끝까지 공정하게 마무리될 수 있도록 방송 종료 시점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손태진은 팬텀싱어 시즌1 우승팀 포르테 디 콰트로 멤버로 서울대 성악과를 나왔으며, ‘불타는 트롯맨’ 경연 내내 강력한 우승후보였다. 가수 심수봉이 이모할머니로 알려져 화제였다.

 

silverinews 안승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