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복지
전북 최초 '어르신 완전무상교통 지원사업' 시행- 7월 1일부터 만 70세 이상 어르신 대상 무상교통 실시
남원시는 어르신들의 교통비 절감과 외부활동 증가로 행복한 노후생활을 통한 삶의 질 향상을 위해 7월 1일부터 만 7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2023년 하반기 6.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완전 무상교통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2023년 3월 기준 관내 거주 만 70세 이상 어르신 약 17,500여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어르신 무상교통 지원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시의회와 협력하여 조례를 제정하고 시행을 앞두고 다양한 홍보매체를 통한 시민홍보와 시스템 구축을 하고 있다.
 
만 70세이상* 어르신의 경우 교통카드를 이용하여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5월 8일부터 5월 31일까지 신분증을 지참하여 가까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하면 6월 중 무상교통카드를 발급받게 된다.
* 7월 1일 기준 만 70세가 아니더라도 2023. 12. 31.내 만 70세가 된다면(1953년생까지) 신청가능
 
남원시 관계자는 기간 내 신청을 하지 못한 대상자는 7월 1일 시행 이후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여 순차적으로 발급받게 되나, 교통카드 시스템 등록 등 절차에 따라 수일정도 소요가 예상되므로 신청기간 내에 신청하는 것을 권유했다. 남원시 관계자는 또한 “교통약자인 어르신들께 편리한 대중교통 이동권을 보장하고, 사회활동 지수를 높여 삶의 질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ilverinews 허주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