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정보
중장년의 생애설계 전략 찾기…서울시, ‘서울 4050 국제포럼’ 개최- 국내외 전문가가 모여 중장년 생애설계 패러다임 변화와 직업역량 강화 방향 공유
서울시50플러스재단(이하 재단)은 변화하는 미래 사회에 대응하는 중장년의 생애설계전략을 모색하고자 오는 29일(수)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국내외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서울 4050 국제포럼>을 개최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12월 중장년 집중지원프로젝트 ‘서울런4050’을 발표하고, 40대 이상 중장년 시민의 인생 후반기를 지원하기 위해 교육, 상담, 일자리 연계 등 다양한 분야의 지원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변화와 불안의 시대, 미래를 위한 중장년의 생애설계전략’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서울 4050 국제포럼>에서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연사로 나서 중장년 생애설계 패러다임의 변화와 이에 따른 지원방안 및 정책방향에 대해 발표하고 논의한다.
 
1부에서는 미국 휴먼에이지(Human Age) 설립자이자 <슈퍼 에이지 이펙트> 저자로 알려진 브래들리 셔먼과 아시아미래인재연구소 최윤식 소장이 발표자로 나서 중장년의 생애설계와 밀접한 국내외 경제 및 사회적 변화를 살펴보고, 더 나은 내일을 설계하기 위해 중장년에게 필요한 것들은 무엇인지 발표한다.
 
2부에서는 영국 ILC(International Longevity Center) 아루니마 히마완 연구원과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이우영 교수, 서울시50플러스재단 정책팀 임소현 박사가 나와 영국과 한국의 생애설계준비 지표와 실태를 살펴보고 중장년 직업역량 강화를 위한 정책 방향을 제시한다.
 
마지막 순서로는 국내외 연사가 모두 참여하는 대담과 참여 시민의 질문을 받아 답변하는 순서가 진행된다.
 
특히 이번 포럼에서는 최근 <슈퍼 에이지 이펙트>를 발간하며 국내에도 잘 알려진 브래들리 셔먼이 기조연설자로 나서, 인구 고령화에 대한 기존의 통념을 깨는 ‘슈퍼에이지’라 불리는 새로운 시대의 도래와 이 시대를 중장년의 새로운 기회의 장으로 만들기 위해 국가와 도시, 기업, 개인은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서 2부에서는 서울시50플러스재단에서 올해 서울시민 1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분석한 ‘서울시 중장년 생애설계 실태조사’를 발표하고 이를 통해 현재 서울시 중장년 생애설계의 현황과 향후 정책 방향에 대한 시사점을 보여줄 전망이다.
 
이와 함께 세계 121개국의 순위를 매긴 영국의 ‘건강한 노화 및 예방 지수’와 함께 우리나라 중장년의 생애설계 실태를 종합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국제포럼에서는 중장년 생애설계 실태를 바탕으로 인생 후반의 일과 경력설계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직업전환 지원 중심의 서울시 중장년 정책방향을 의제화할 수 있을 것이다.
 
중장년 생애설계에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8일(수)부터 50+포털(www.50plus.or.kr)을 통해 선착순으로 180명을 모집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임성미 경영기획본부장은 “급변하는 사회·경제적 환경 속에서 중장년 시기를 어떻게 설계해야 하는지는 전 세계 공통의 관심사”라며, “이번 포럼이 중장년의 현재 상황을 이해하고 더 나은 미래설계를 돕는 다각적인 중장년 지원정책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ilverinews 박승범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