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오락 트로트·연예뉴스
‘주간트로트’김동찬, “FA 된 송가인 여기저기서 러브콜”

‘주간 트로트’가 한 주의 트로트 이슈를 짚었다.

15일 공개된 ‘주간 트로트’에서 MC 김동찬은 송가인, 황영웅 등 트로트 업계의 다양한 소식을 전했다.

먼저 송가인의 FA 소식을 전했다. 최근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는 송가인과의 계약이 4월 만료된다고 밝혔다. 송가인과 포켓돌은 재계약을 체결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김동찬은 “송가인이 워낙 가지고 있는 끼가 많다 보니 많은 분들이 홀로서기에 대한기대가 높은 것 같다”면서 “가수와 매니저와 합이 맞을 경우 같이 움직이는 조건으로 계약하거나, 혼자 나왔을 때 다른 분이 같이 하자고 할 수도 있다. 많은 분들이 아마 송가인을 데려가려고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두 번째 소식은 오디션 프로그램 ‘현역가왕’에서 경쟁 구도를형성하고 있는 전유진과 김다현의 이야기를 전했다. 김동찬은 “두 사람은 10대라는 공통점 외에도 댄스 트롯으로 엄청난 바람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면서 “삐슷한 끼를 가져서 계속 경쟁구도가 만들어지는 것 같다”고 짚었다.

또 “이제 트로트 아이돌이 많이 생길 것 같다”는 슈비 작가의 말에 “과거엔 나훈아, 남진, 심수봉 선배님 등이 모두 10대 때부터 이름을 날렸던 분들이다”라고 답했다.

슈비 작가는 MC 김동찬의 반가운 소식도 대신 전했다. 김동찬은 최근 오나미, 김경진 등과 함께 대전시 홍보대사로 이름을 올렸다. 김동찬은 “이게 다 ‘주간 트로트’ 덕분”이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 소식은 황영웅이다. 김동찬은 “다른 방송에서 황영웅을 봤는데 노래를 너무 잘 하더라. 사실 이름이 황영웅이라서 임영웅을 따라한 줄 알았는데 본명이었다. 이미 임영웅이 히트를 쳤던 까닭에 아마 고충도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불타는 트롯’ 나온 이후에 활동이 많이 없었는데 유튜브로 팬들과 소통을 하고 있었다. 작년엔 콘서트도 대박이 나서 앙코르 공연까지 여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올해도 기대하겠다. 기회가 된다면 ‘주간트로트’에도 방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다음 ‘주간 트로트’ 방송에서는 트욘세 한가빈이 출연한다. 

 

안승희 기자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