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특강·포럼
“재활의료, 지역사회 환자 연계의 주요 역할”- 초고령사회 대비한 의료와 지역사회 돌봄 연계 공청회에서 기능 부각
 
“재활의료, 지역사회 환자 연계의 주요 역할”
- 초고령사회 대비한 의료와 지역사회 돌봄 연계 공청회에서 기능 부각
 
(사진) 지난 1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된 ‘초고령사회를 대비한 의료와 지역사회 돌봄 연계를 위한 공청회’에서 이상헌 대한재활의학회 차기 이사장이 “2025 초고령사회를 대비한 의료와 지역사회돌봄 연계 체계“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지역사회의 힘으로 돌봄이 필요한 사람이 자신이 살던 곳에서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커뮤니티 케어”가 주요 이슈인 상황에서, 급성기 치료 이후 회복기 치료와 사회로의 복귀를 목표로 의료와 지역사회 돌봄의 연계를 통해 환자가 집에서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는 지난 10일 윤일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한 ‘초고령사회를 대비한 의료와 지역사회 돌봄 연계를 위한 공청회’에서 이상헌 대한재활의학회 차기 이사장이 “2025 초고령사회를 대비한 의료와 지역사회돌봄 연계 체계“ 주제의 발표에서 강조한 것.
 
이 차기 이사장은 “우리나라는 의료와 지역사회 복지 간의 연계가 어렵다”고 전제하며 그 예로 민간기관-공공서비스, 중앙정부-지방자치단체 정책의 분절, 건강보험·장기요양보험·지자체 바우처·복지관 등의 지역자원 정보가 통합관리 되지 않는 문제, 그리고 상급병원·회복기병원·요양병원·요양시설 등의 기능 분절 등의 문제를 지적했다. 따라서 “정보가 부족한 환자나 보호자는 스스로 알아서 찾아가야 하는 게 현실”이라며 이로 인해 제 기능이 맞지 않는 기관에서 치료와 요양을 진행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병원 내의 의사, 사회사업가, 사회복지사, 작업치료사 · 물리치료사 등으로 구성된 재활팀이 환자가 향후 어떻게 어디까지 재활하고 사회에 복귀할 수 있을지 등을 계획해 처음부터 케어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차기 이사장은 우리나라에 비해 재활제도가 30년 이상 앞선 일본의 “급성기 치료 – 회복기(재활기) 병원 – 지역포괄케어”로 이어지는 연계제도를 설명했다.
 
이 연계제도에서, 상급의료기관은 급성기 치료 이후 병전(病前) 상태로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보이는 환자에게 평가 및 환자/보호자 면담을 통해 향후 치료계획을 수립하며, 회복기 병원은 급성기를 경과한 환자의 재택 복귀를 위한 의료 및 집중재활치료를 실시하게 된다는 것이다.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은 복합체를 구성해 환자군를 재배치하고 장기요양서비스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의료기관과 재활시설 공용 사용)하며, 이로써 건강보험과 장기요양보험의 중복 지출도 예방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 차기 이사장은 이러한 기관들이 분절 상태로 서로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연계하는 환자 중심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이러한 연계시스템의 구축과 관련해 “일본의 경우 회복기 병원, 요양병원-요양원 복합체, 개호보험 다양화, 커뮤니티 케어를 위한 액션 플랜 등을 마련하는데 40년 이상 걸렸다”며 “일본과 다른 우리나라 문화에 맞게 충분한 인프라가 형성될 수 있도록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공청회에서 김승연 서울연구원 부연구위원이 “한국형 커뮤니티케어의 추진방향”을 주제로 발표했으며, 이어진 토론에서는 지영건 교수(차의과대학교 의과대학), 민성기 회장(대한재활의학과의사회), 김덕진 회장(한국만성기의료협회 회장), 안기종 대표(환자단체연합), 김철중 기자(조선일보 의학전문), 정은영 과장(보건복지부 의료기관정책과)가 각기 의견을 개진했다.
 
 

silverinews 신기현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