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정책
정읍시, 치매전문병동 확충으로 치매환자 전문 케어에 나선다- 정읍시립요양병원에 치매전문병동 증축… 내년 6월 준공 목표
 
정읍시, 치매전문병동 확충으로 치매환자 전문 케어에 나선다
- 정읍시립요양병원에 치매전문병동 증축… 내년 6월 준공 목표
 
 
 정읍시(시장 유진섭)는 정부의 국정과제인 공립요양병원의 치매전문병동 확충을 위해 정읍시립요양병원에 치매전문병동을 증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에서는 국가예산을 확보하고 설계용역, 보건복지부 시설 심의 등의 행정 절차를 거친 후, 내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관내 치매환자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는 물론 수준 높은 치매관리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게 되고, 치매환자 보호 관리를 위한 공공보건의료 기능수행을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치매안심요양병원은 공립요양병원 중 인력 및 병상 기준을 충족하는 병원을 대상으로 치매전문병동 설치, 프로그램실 확충, 치매 진단・치료 장비 등의 기능 보강비를 지원하고 시설이나 가정에서 돌보기 어려운 치매환자가 전문적인 집중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사업이다.
 
국비 20억4300만 원과 시비 5억1075만 원 등 총 25억5375만 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3층 규모의 치매전문병동을 증축하여 본관과 연결하는 사업이다.
 
치매병동은 1층에는 가족교육실과 프로그램실로 구성되며, 2층과 3층은 치매환자 입원실로 10병실 36병상이 들어선다. 이로 인해 기존 본관의 28병상을 포함하여 총 64병상을 운영하게 된다.
 
또한 환자감시장치 등 9종 157대의 의료장비를 구축하고, 치매전문병동 운영시작에 맞춰 치매환자를 전문적으로 케어할 수 있는 전담간호사를 배치하는 등 의료서비스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유진섭 시장은 “이번 시립요양병원에 치매전문병동 증축사업이 초고령화에 따른 치매질환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시점에 치매 환자에 대한 종합적인 의료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치매전문병동을 확대하여 치매환자의 체계적인 관리와 정서적 안정까지도 도모할 수 있도록 종합적인 노인의료서비스 제공에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  자료제공 : 정읍시청 기획예산과 홍보팀 (063-539-5081)
 
 

silverinews 허주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