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정책 건강·성
울주군 치매안심센터, 인지강화 및 치매예방을 위한 프로그램 실시- 삼동면 작동마을회관에서 실시한 ‘요리로 떠나는 지중해 여행 체험’ 프로그램 큰 호응
울주군 치매안심센터, 인지강화 및 치매예방을 위한 프로그램 실시
삼동면 작동마을회관에서 실시한 ‘요리로 떠나는 지중해 여행 체험’ 프로그램 큰 호응
 
 
 울주군 치매안심센터가 지난 9일 삼동면 작동마을회관에서 인지 강화 및 치매 예방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요리로 떠나는 지중해 여행 체험’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올해 울산 최초 치매안심마을로 선정된 울주군 삼동면 작동리 소재 중리마을에서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치매 파트너 교육, 치매 예방 프로그램, 치매친화데이와 연계한 힐링 나들이 등을 실시하고 있다.
 
‘기억의 무지개가 뜨는 마을’이라는 주제로 진행하고 있는 본 프로그램은 7색의 주제와 연결하여 힐링 나들이와 신명 나는 노래 한마당, 원예체험, 기억력이 좋아지는 지중해 요리강좌 등 다양한 주제의 프로그램으로 매주 1회에 걸쳐 진행하고 있으며 ‘요리로 떠나는 지중해 여행 체험’은 5회차 프로그램이다.
 
우리에게 익숙한 재료가 아닌 외국의 요리재료를 이용해 요리를 해보고 재료에 대한 설명도 함께 듣는 유익한 시간으로 꾸며졌다.
 
체험활동에 참여한 주민은 "밭에 나는 채소로 나물이나 겉절이 해 먹는 게 흔한 일상인데 외국 음식이라 색다른 경험이었고 맛도 있었지만 재료마다 기억력이 좋아지는 성분이라는 설명을 듣고 보니 더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센터 관계자는 “참여 주민들의 사전, 사후 검사를 통한 치매예방 정도 및 생활 만족도 측정을 통해 프로그램 효과성도 검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울주치매안심센터는 만 60세 이상 주민을 대상으로 치매선별검사 및 정기적으로 ‘찾아가는 치매예방교실’ 등 활동을 펼치는 한편 마을주민이 함께 참여하는 ‘치매안심마을’ 운영 등 다양한 치매 인식개선 사업을 펼치고 있다. 또한 치매 환자이면서 독거노인이거나 노인 부부의 경우 ‘맞춤형 사례관리’를 제공하는 등 치매 환자 생활에 대한 지원사업도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 (052)204-2878로 문의하면 된다.
 
 
-  자료제공 : 울주군청 총무과 공보팀 (052-204-0224)
 
 

silverinews 이지원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