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정책 정책·산업
해외 한국 석학들, 한국 불평등을 논한다- 보사연, 제5차 포용복지포럼 개최.. 12월 5일 포시즌스 호텔 서울 -
- 최연혁 린네대학 교수 기조강연.. “소득불평등 극복 방안 모색 계기”
 
 
해외 대학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 석학들과 국내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불평등 문제와 포용적 복지국가에 대해 논의한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원장 조흥식, 이하 보사연)은 ‘해외석학과의 만남-소득분배 흐름과 혁신적 포용국가의 과제’를 주제로 제5차 포용복지포럼을 오는 12월 5일 오전 10시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오전세션과 오후세션, 종합토론으로 구성됐고, 오후 기조강연 때에 최연혁 교수(스웨덴 린네대학)가 ‘지속적 포용성 정책의 조건: 북유럽 모델의 시사점’에 대해 발표한다. 이에 앞서 조흥식 보사연 원장의 개회사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김연명 대통령비서실 사회수석의 축사가 예정돼 있다.
 
오전세션에는 이강국 교수(일본 리츠메이칸대)가 ‘일본 소득분배의 흐름과 한국에 주는 시사점’, 주병기 교수(서울대)가 ‘소득분배 현황과 재분배 정책 방향’에 대해 각각 발표한다. 세션 사회는 남찬섭 교수(동아대), 토론은 이승윤 교수(이화여대), 이원진 부연구위원(보사연), 최유석 교수(한림대)가 맡는다.
 
오후세션에서는 정희정 교수(영국 켄트대)가 ‘영국 불평등의 현황, 선택적인 복지 국가의 한계와 한국에의 시사점’에 대해 발표하고, 이어 최영준 교수(연세대)가 ‘혁신적 포용국가의 진단: 사회정책의 방향’에 대해 발제한다. 세션 사회는 석재은 교수(한림대)가 맡고, 토론자로 최한수 교수(경북대), 김기태 부연구위원(보사연), 김진욱 교수(서강대)가 참석한다.
 
세션 마무리 후 ‘우리 사회 불평등 진단과 혁신적 포용국가를 위한 포용복지 발전방향’을 주제로 종합토론이 진행된다. 조흥식 보사연 원장의 사회로 이강국 교수, 최연혁 교수, 정희정 교수, 김영순 교수(서울과학기술대), 석재은 교수, 조영철 수석연구위원(글로벌정치경제연구소)이 토론자로 나선다.
 
보사연은 “해외 석학들을 통해 국내외 소득불평등 현황을 인식하고 포용성장과 포용복지를 위한 사회경제정책의 장기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기현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