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정책
전남 화순군, 맞춤형 정책으로 여성농업인 경쟁력 키운다농촌・농업 인력의 여성화에 따른 변화의 필요성 인식... 여성농업인의 잠재력 키워 지속 가능한 농촌 만들기에 힘쓸 것
 
화순군이 농촌・농업 인구와 인력의 ‘여성화’에 따른 여성 맞춤형 정책을 펼쳐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군은 여성 농업 경영주가 증가하고 이에 따른 여성의 역할이 커짐에 따라 여성 농업인이 살기 좋은 농촌, 지속 가능한 농촌・농업을 실현하기 위해 자녀 출산에서 적기 영농, 문화 향유까지 여성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운영 중이다.
 
▲고령・여성농업인 등의 농작업 가중을 해소하고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홀해 처음 여성친화형 다목적 소형 전기운반차(35대)를 지원하고 있다.
 
지원대상은 화순군에 주소를 둔 1인 가구 여성농업인, 고령농업인, 귀농인 등으로 농가당 1대 공급을 원칙으로 하며 우선순위에 따라 소형 전기운반차 구입비의 70%를 지원한다. 또한 농기계 종합보험 가입을 필수 조건으로 해 안전, 신체상・재산상 손실 보상 등에 대비했다.
 
▲군은 지난 2017년부터 문화생활 기반이 열악한 농촌 지역 여성농업인의 문화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해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17년 1769명에게 1인당 10만 원(자부담 2만 원 포함)을 지원을 시작으로 2019년부터는 지원 금액을 1인당 20만 원으로 증액하고 자부담 비율을 20%에서 10%로 줄였다. 올해 지원대상은 2886명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는 등 여성농업인의 호응도가 높다.
 
▲농번기 여성농업인의 가사 부담을 줄이고 영농 참여와 집중을 통한 농업 생산성 향상을 위해 2015년부터 농번기 마을공동급식을 시작했다. 이를 위해 마을 당 인건비 100만 원, 부식비 118만 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급식시설, 인력 부족 등으로 참여하지 못하는 마을은 ‘반찬 배달 시스템’을 활용해 소외당하는 마을이 없도록 관리하고 있다. 그 결과, 2015년 시작 당시 41개였던 지원대상 마을이 현재 106개로 크게 늘었다.
 
▲농가 도우미를 통해 출산으로 인한 영농 중단을 해소하고 보육 부담을 줄여 여성 농업인 모성보호,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하고 있다. 지원대상은 출산 또는 출산 예정 여성농업인으로 출산(예정)일 기준 출산 전후 90일 중 최대 70일을 지원받을 수 있다.
 
▲여성농업인의 경쟁력 강화 및 육성을 위한 각종 융자를 지원한다. 군은 만50세 미만 농업인의 창업자금을 지원하고 안정적인 영농정착을 위해 영농 예정자부터 독립 경영 10년 미만인 농업인을 대상으로 후계 농업 경영인을 매년 선발한다. 후계 농업 경영인으로 선정되며, 개인당 연리 2%로 최대 3억 원까지 융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신청자 중 여성과 다문화가족 구성원이 20% 이상인 신청자를 우선 추천하도록 규정해 젊고 유능한 여성농업인들이 안정적으로 영농에 정착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화순군 관계자는 “여성이 살기 좋은 농촌 사회, 여성농업인이 잠재력을 키워 지속가능한 농업과 농촌을 만드는 것이 여성농업인 지원사업의 핵심”이라며 “앞으로도 여성농업인의 수요에 부응하는 사업을 발굴, 추진해 농가 소득과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  자료제공 : 화순군청 기획감사실 홍보팀 (061-379-3193)
 
 

silverinews 신기현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