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복지
부산의 노인복지 방향, 전문가에게 직접 듣는다- 분야별 전문가 주제발표 및 토론, 부산 특성에 맞는 노인정책 방향 제시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초고령사회에 대비해 노인복지의 방향을 전격 모색한다.
 
부산시는 오늘(26일) 오후 2시에 어르신 돌봄, 여가, 일자리, 인권 등 분야별 노인복지 전문가가 참여하는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포럼은 유튜브와 줌을 활용한 온라인으로 개최되며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이날 포럼은 각 전문가 발표와 지정토론, 참석자들의 질의응답 순으로 이어진다. 특히, 노인복지 주요 분야별 주제발표를 통해 부산의 특성에 맞는 다양한 노인정책의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돌봄 분야 발표를 맡은 정은하 서울시복지재단 공공돌봄지원팀장은 서울시의 돌봄 SOS 센터와 커뮤니티케어의 방향, 운영과정 사례를 발표한다. ▲일자리 분야 발표를 맡은 김영관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부산울산지역본부장은 부산의 노인일자리 현황을 진단하고 다양한 측면에서 노인일자리 방향을 제시한다. ▲여가 분야 발표를 맡은 이현숙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사회복지학과교수는 여가에 대한 의미와 선배 시민 사례를 발표한다. ▲인권 분야 발표를 맡은 안경숙 부산광역시동부노인보호전문기관장은 노인학대 현황 및 문제점을 밝히고 대응방안을 제시한다. 
 
부산시는 이번 포럼을 통해 시가 추진하고 있는 행복한 고령친화도시 조성방안을 검토하고, 전문가들과 대응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우리사회가 초고령사회가 되고, 평균수명이 길어지면서 노인복지 정책은 선택이 아닌 필수과제”라며, “시대의 변화에 발맞춰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부산의 특성에 맞는 다양한 노인정책을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부산복지개발원 홈페이지(www.bas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silverinews 허주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