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복지
울산시,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사업' 호응주소지 행정복지센터, 경찰서,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신청 가능
2020년 이후 총 3,931명 반납 … 교통카드(10만 원 충전) 지급
 
울산시의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 지원사업’에 대한 어르신들의 호응이 크다.

울산시는 울산경찰청과 공동으로 지난 2020년부터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사업’을 시행한 결과 9월 말 현재 총 3,931명이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연도별로는 2020년 1,557명, 2021년 1,399명이며 올해는 9월 말 현재 당초 목표(1,540명)의 63%인 975명이 반납했다.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사업’은 울산시에 거주하는 만 65세 이상(1957년 12월 31일 이전 출생) 어르신을 대상으로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해 면허가 실효된 경우 10만 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신청 방법은 어르신 운전자가 운전면허증을 가지고 주소지 행정복지센터, 경찰서, 운전면허시험장 등을 방문하여 신청하면 된다.

행정복지센터로 직접 방문하여 면허증을 반납하면 교통카드를 즉시 수령 할 수 있다.

다만 경찰서와 운전면허시험장을 통하여 반납하면 주소지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여 교통카드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행정복지센터를 이용하는 것이 편리하다.

울산시 관계자는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사업은 초고령화를 바라보는 상황에서 고령 운전자의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늘어나는 고령인구가 교통사고에 노출되는 위험을 줄이기 위해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사업 ▲노인보호구역 확대 ▲경로당 등 찾아가는 교통안전교육 ▲야광지팡이 등 교통안전물품 보급 등 다양한 교통안전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silverinews 박승범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