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정보
영동군, '치매전담 요양원' 준공- 입소자 위한 편의시설 및 물리치료실 운영
충북 영동군은 지난 23일 영동군 최초로 치매전담 요양원의 준공 및 개원식을 개최하고 활기찬 출발을 알렸다.
 
이날 개원식에는 정영철 영동군수, 요양시설 관계자 및 지역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원을 축하는 축사와 테이프커팅, 시설관람 등이 진행됐다.
 
치매전담 요양원은 유원대학교 근처에 연면적 2,783.86㎡의 규모로, 지상 3층 건물로 구성됐다. 건립은 총 1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으며, 지난 2021년 11월 착공해 지난해 6월에 완공됐다. 운영은 ‘사회복지법인 수가성재단’에 2028년까지 위탁으로 진행된다.
 
1층 주야간보호시설은 40명의 어르신이 입소할 수 있는 공간이 조성됐다. 2~3층은 노인요양원으로 △1인실 6실 △2인실 1실 △3인실 6실 △4인실 11실, 총 24실에 70명의 어르신이 입소하게 된다.
 
또한 각층에는 △물리치료실 △프로그램실 △면회실 △요양보호사실 등 입소자들을 위한 편의시설을 갖췄다. 물리치료실에는 치료사 등 전문인력을 배치하고 각종 전문 장비를 도입해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건물 옥상까지 승강기를 연장 운영하고 옥상을 휴식과 산책 등의 다목적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영동군 최초의 치매전담 요양원 개원으로 지역 어르신들이 필요한 전문적인 서비스를 받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치매 어르신들을 위한 전문적인 시설로 거듭날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치매전담 요양원의 입소대상은 의사소견서에 치매상병이 기재되어 있거나, 최근 2년 이내 치매 진료 내역이 있는 장기요양등급(2등급~5등급) 수급자로 자세한 사항은 수가성재단(☎043-745-3196)으로 문의하면 된다.
 
 

silverinews 박승범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