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정책 정책·산업
광양로타리클럽, 어려운 가정에 따뜻한 보금자리 마련- 민・관 협력을 통해 ‘제4호 사랑의 집짓기’ 사업 완료... 준공식 가져
 
광양로타리클럽, 어려운 가정에 따뜻한 보금자리 마련
- 민・관 협력을 통해 ‘제4호 사랑의 집짓기’ 사업 완료... 준공식 가져
 
 
 광양로타리클럽(회장 김정석)은 12월 4일 민・관이 협력하는 사랑의 집 지어주기 사업을 완료하고 관계 기관장과 지역민을 초청해 준공식을 가졌다.
 
이번 집 지어주기 사업은 광양로타리클럽에서 봉강면에 어려운 가정을 선정하고, 지난 10월 30일 착공해 1개월여 만에 준공이 이뤄졌다.
 
특히 이현복 국민은행 광양지점장의 5백여만 원의 후원과 함께 시청 환경과에서 폐 건축 특정폐기물(스레트 철거)처리, 주민생활지원과에서 생활폐기물처리, 자원봉사자가 활동으로 맞춤형 도배‧장판 등을 지원했다.
 
또 건축과에서 콘크리트 폐기물처리, 이우기 한국국토정보 광주・전남지역본부 광양지사장이 주택건축 수급가정에 지적측량을 무료로 지원하는 등 지원의 손길이 잇따랐다.
 
광양로타리클럽은 2015년과 2016년에 시각장애와 조손가구 2가정을 선정해 1억 원을 들여 사랑의 집 1, 2호를, 지난해에는 몸이 불편한 장애를 가진 어려운 가정에 4천여만 원을 투입해 사랑의 집 3호를 탄생시키는 등 지역사회에서 나눔 봉사를 실천하고 있다.
 
또 지난 10월에는 지역 장애인 200여 명을 초청해 ‘광양문화의 날’을 갖고 LF스퀘어에서 다양한 문화 행사를 가졌다.
 
아울러 광양읍 동・서천변 정화활동을 펼치는 등 깨끗하고 쾌적한 지역사회를 만들어가는데 앞장서고 있다.
 
이날 준공식에 참석한 김복덕 봉강면장은 “몸이 불편한 장애인과 생활이 어려운 나이든 어르신들이 따뜻하고 포근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사랑의 집을 지어준 광양로타리클럽에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민・관이 협력해 소외된 이웃들의 집 지어주기와 고쳐주기 사업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도형 국제로타리3610지구 총재는 “광양로타리클럽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지역사회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우리 주변에 어려운 가정과 소외계층, 장애인들이 차별받지 않고 더불어 행복한 사회가 정착될 수 있도록 더 많은 봉사활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  자료제공 : 광양시청 홍보소통담당관 (061-797-3221)
 
 

silverinews 허주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