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정책 노인복지
식사지원과 영양관리를 동시에, 식사·영양관리서비스 시범실시- 노인 식사·영양관리를 통한 건강한 노후 자립생활 지원 -
식사지원과 영양관리를 동시에, 식사·영양관리서비스 시범실시
- 복지부, 노인 식사·영양관리를 통한 건강한 노후 자립생활 지원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역 특성과 주민 수요에 부합하는 사회서비스를 지자체가 직접 기획·제공하는 지역사회서비스 사업을 통해 노인 맞춤형 식사지원 및 영양관리 서비스(이하 “식사·영양관리 시범사업”)를 오는 7월부터 1년 간 시범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기존 지방자치단체·민간 식사지원서비스는 주로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층을 지원해 왔지만, 식사․영양관리 시범사업은 저소득층을 포함한 기준 중위소득 160% 이하(2인 가구 기준 월 478만7000원)의 만 65세 이상 노인을 지원 대상으로 한다.
 
이번 사업은 노인이 살던 곳에서 건강하게 계속 살아가는 데 필수 요소인 안전하고 건강한 식생활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동시에 영양상태를 관리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으로, 영양 상담, 식단 작성 등을 위한 영양사·조리사 등 전문인력이 참여해, 월 1회 1:1 맞춤형 영양 관리를 제공하게 된다.
 
식사·영양관리 시범사업은 2020년 7월부터 2021년 6월까지 1년 간, 공모를 통해 선정한 4개 기초자치단체(부산 부산진구, 광주 서구, 경기 부천시, 충북 진천군)에서 이뤄진다.
 
식사·영양 관리를 위해 먼저 영양사가 참여자의 식습관과 건강 상태를 파악한 후 주 3~5회 공동식사 또는 음식을 집으로 배달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저작(씹는 것)이 어려운 노인을 위해, 유동식을 포함한 완전조리식품을 집으로 배달하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시범사업을 수행하는 4개 기초자치단체(이하 ‘시·군·구’)에서는 수요에 맞게 지역 내 자원을 활용해 식사·영양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며, 참여 노인은 소득에 따라 월 2~6만 원의 본인부담금을 내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식사·영양 관리 서비스 대상자 중 이용을 원하는 노인은 7월 1일부터 시범사업을 시행하는 시·군·구에 서비스 신청하면 된다.
 
보건복지부 양성일 사회복지정책실장은 “식사지원과 영양 관리를 동시에 제공함으로써 스스로 식사 준비가 어려운 노인의 식생활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시범사업을 통해서 서비스 내용을 구체화하고, 향후 사업 확대 가능성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ilverinews 신기현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