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복지
구리시, 노인 우울증 치료비 최대 20만원까지 지원- 4월부터 만 60세 이상 구리시민에게 초기 상담비‧진료비‧약제비 지원
[▲ 구리시, 노인 우울증 치료비 지원 신청]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4월부터 만 60세 이상 구리시민 중 우울증을 진단받고 치료받는 대상자에게 최대 20만원까지 초기 상담비와 진료비, 약제비를 지원한다.
 
노년기에 가장 흔한 질환 중의 하나인 노인 우울증은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 정신적으로 심한 고통을 초래하며 자살위험에 크게 노출될 수 있어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구리시에서는 노년기 어르신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노인 우울증 치료에 필요한 의료비 지원과 지속적인 치료 환경 조성 및 치료비 지원을 추진하게 됐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우울증은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90% 이상 완치가 가능한 만큼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며 “의료비 걱정으로 우울증 치료가 중단되지 않도록 고위험 대상자 발굴에 더욱 힘쓰며 주도적으로 관리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우리나라 노인의 21.1%가 우울증상을 가지고 있으며, 매년 우울증으로 진료받는 인원이 6.4%씩 증가해 전체 우울증 진료 인원의 33%가 65세 이상 노인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신건강 상담과 노인 우울증 치료비 지원 관련 문의는 구리시정신건강복지센터(031-523-8687, 8644)를 통해 자세하게 상담받을 수 있다.
 
 

silverinews 박승범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