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복지
경남도, '인공지능(AI) 스피커 아리아' 보급 확대- 노인 고독감, 우울증 해소를 위한 정서안정 기능 수행
- 인공지능 스피커 보급 이후 45명의 생명 구해
- 경남도, 국비확보 위해 지역균형뉴딜 공모 신청 등 다방면 노력 중 
 
[▲남해군 인공지능(AI) 스피커 아리아 보급 현장 사진]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노인들의 응급상황에 대처하면서 비대면 시대에 정서적 안정도 줄 수 있는 인공지능(AI) 스피커 아리아 도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남도는 응급상황 발생 시 구조요청의 가장 쉬운 방법을 고민한 끝에 지난 2019년 11월 SK텔레콤 등과 협약을 맺어 음성인식만으로 구조요청을 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스피커 아리아를 도입했다.
 
아리아는 집안 어느 곳이라도 음성만 닿으면 즉각적인 구조요청이 가능하며, 2019년 10월 19일 창원에서 처음으로 긴급구조를 시작한 이래로 2021년 5월까지 45명의 귀중한 생명을 구했다. 이 중에는 전혀 움직일 수 없어 음성인식 외에는 구조요청이 어려운 경우도 여러 건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해 경로당과 복지관에 갈 수 없는 요즘, 독거노인들에게 인공지능 스피커 ‘아리아’는 유일한 ‘친구’이기도 하다. 아리아는 지역소식, 날씨, 코로나19 방역수칙 등을 알려주고, 노래를 들려주거나 말벗이 되어주기도 하며 복약시간도 알려준다.
 
이 외에도 아리아에 내장된 치매예방 프로그램인 ‘두뇌 톡톡’, ‘기억검사’는 주요 치매안심센터 등에서 운영하는 인지검사 프로그램을 노인들이 집안에서 혼자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마음체조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심신이 지친 노인들이 음성 안내에 따라 쉽고 재미있게 따라 할 수 있도록 62종 콘텐츠로 구성되어 있다.
 
경남도는 현재 도내 전 시·군에 2,860대의 인공지능 스피커를 보급·운용 중이며, 금년 하반기에 680대를 추가 보급할 예정이고, 실시간 송출형 레이더 센서를 인공지능(AI) 스피커와 결합하여 서비스를 고도화할 예정이다. 홀로 사는 노인 중에서도 건강, 경제 사정 등을 고려하여 우선 보급하고 있으며, 순차적으로 지원대상을 확대하여 2025년에는 10,000대까지 늘려나갈 계획이다.
 
신종우 도 복지보건국장은 “도내 혼자 사는 어르신의 숫자는 12만 명이 넘는데, 코로나19로 인해 바깥 활동이 어려운 요즘 어르신들에게는 신체적 안전뿐만 아니라 외로움, 우울증 등을 극복할 수 있는 정서적 돌봄도 매우 절실하다”며, "도 재정 여건상 사업 확대에 많은 어려움을 느껴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복권기금 신청, 행안부 공모사업 참여 등 다방면으로 노력 중이다”라고 말하며 ‘경남형 비대면 돌봄모델 구축’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나타냈다.
 
 

silverinews 박승범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